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해성산업 계열사 한국제지 흡수합병 결정, "지배구조 투명성 제고"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  2020-04-01 17:16:4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해성산업이 계열사 한국제지를 흡수합병한다.

해성산업은 1일 지배구조 재편을 위해 한국제지를 흡수합병한다고 공시했다.
 
▲ 해성산업 로고.

해성산업은 “중장기적으로 계열사 사이 지분구조를 단순화해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높이고 투자부문과 사업부문 사이 위험 전이를 차단해 사업부문별 책임경영을 확립하며 신속하고 전문적 의사결정할 수 있는 기업 지배구조체제를 갖추기 위해 합병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해성산업과 한국제지의 최대주주는 단재완 해성그룹 회장이다.

단 회장과 특수관계인은 해성산업 지분 62.92%(보통주 기준)를, 한국제지 지분 37.71%(보통주 기준)를 보유하고 있다.

합병이 끝나면 존속회사인 해성산업의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은 48.72%(보통주 기준)가 되며 최대주주는 변경되지 않는다.

합병이 끝난 뒤 해성산업은 존속하고 한국제지는 소멸된다.

보통주 기준 해성산업과 한국제지의 합병비율은 1대1.6661460이다. 

합병비율은 최근 1개월 가중산술평균종가, 최근 1주일 가중산술평균종가, 3월31일 종가를 산술평균해 산정했다.

합병반대 의사통지 접수기간은 5월8일부터 5월26일까지,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기간은 5월27일부터 6월16일까지다.

합병기일은 7월1일, 합병신주 상장 예정일은 7월13일이다. 

해성산업은 건물관리 용역업, 부동산 임대 및 매매업을 하는 회사다. 한국제지는 인쇄용지를 제조해 판매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아시아나항공 완전자본잠식 눈앞, 매각 완주 갈수록 장담 어려워져
·  롯데건설 도시정비사업 1위 달려, 현대건설 한남3구역 수주 더욱 절실
·  한국감정원, 한국부동산원 이름 바꿔도 공시가격 논란은 계속 부담
·  [채널Who] 노량진 뉴타운이 뜨겁다, 투자할 때 이것만은 알아야
·  하나금융 한앤컴퍼니, 효성캐피탈 인수전에도 손잡고 뛰어들까
·  롯데케미칼 주식 매수의견 유지, "두산솔루스 인수 가능성 높아"
·  외국언론 “삼성 갤럭시폴드2 바깥 디스플레이 폭 줄이고 방수 넣을 듯”
·  HSD엔진 목표주가 상향, "카타르 LNG선 대거 발주하면 실적 더 늘어"
·  외국언론 “삼성 ‘갤럭시노트20플러스’는 노트20보다 길고 얇아져”
·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양회 뒤 경기부양책에 강한 실적회복 기대 품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