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배재훈 "HMM은 코로나19 뒤 기회 선점해 글로벌 톱 해운사로 도약"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0-03-29 17:06: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배재훈 HMM 사장(가운데)이 26일 연지동 사옥에서 코로나19 대응 비상 상황실에서 임원들과 함께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 HMM >
배재훈 HMM(옛 현대상선) 사장이 코로나19 위기를 넘어 세계 최고수준 선사로 도약하자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배 사장은 29일 국내외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 세계로 확산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수요 변화는 예측불허의 어려운 상황”이라며 “위기대응 프로그램을 가동해 위험을 최소화하고 더욱 민첩하고 치밀하게 준비해 나아가자”고 말했다.

배 사장은 이번 사태가 진정되고 각국의 경제가 회복의 길에 들어설 때 시장과 기회가 새로 생겨날 것이라며 이를 누가 선점하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는 수십년 동안 국가와 기업이 쌓아온 힘의 균형을 바꿀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자”고 당부했다.

배 사장은 각 지역에서 운임 단계별 시나리오를 생각해고 이를 본사와 공유해 상황에 따라 전사차원에서 적기 대응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우리는 포기하지 않고 시련을 극복해 온 HMM 고유의 DNA를 지니고 있다”며 “현재 위기를 현명하게 극복해 나아간다면 더욱 강한 체질과 경쟁력을 지닌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HMM은 24일부터 코로나19 대응 비상 상황실을 설치하고 주요 경제지표, 국가별 대응현황, 해운시장 및 경쟁사 동향, 시나리오별 예상 영향 등을 수시로 점검하고 있다.

비상 상황실은 배재훈 사장을 비롯해 각 사업별 총괄·본부장·실장 등으로 구성됐다. 유가, 환율 등 세계 경제지표 뿐 아니라 실물 경제와 회사 손익을 예측하고 대응책을 강구하는 기구다.

HMM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수 있다고 가정하고 상황·단계별 대응방안을 수립해 구체적이고 다각적 노력을 준비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국내에서 국내 임직원 희망자 재택근무 및 시차출근제를 시행하고 있다. 미국, 유럽, 중국 등 세계 전 지역에서 근무하는 모든 임직원도 전원 재택근무, 필수인원 외 재택근무, 2교대 재택근무 등을 현지상황에 맞춰 실시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엔지켐생명과학, 충북도 충북대병원과 함께 코로나19 대응 약물 개발
·  두산인프라코어, 재고조정 위해 인천과 군산공장 가동 일시중단
·  BGF그룹, 포스트 코로나19에 대비해 임직원 비대면 교육에 집중
·  국제유가 혼조, 원유 수요확대 기대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섞여
·  코로나19 백신 주권 위해 셀트리온 SK바이오사이언스 제넥신 속도전
·  CJENM, 디지털미디어에서 매출 늘어 코로나19 타격 일부 만회
·  에쓰오일 SK이노베이션 GS 주가 초반 상승, 국제유가 30달러 회복
·  통합당 의원 세비 30% 기부하기로, 주호영 "보수의 가치 실천한다"
·  에어부산, 국제선 7월 운항 재개 준비하며 특가항공권 판매
·  NHN 목표주가 높아져, "비대면시대 결제사업 페이코 가치 커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