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금감원, 우리금융지주 하나금융지주 이사회 운영에 '경영유의' 조치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20-03-26 11:59:0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금융감독원이 우리금융지주와 하나금융지주의 이사회 운영을 놓고 경영유의조치를 내렸다. 

금감원은 우리금융지주에 이사회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하나금융지주에 사외이사의 이사회 견제기능을 강화하라며 각각 경영유의조치를 통보했다고 26일 밝혔다. 
 
▲ 금융감독원 로고.

경영유의는 금융회사에 주의나 자율적 개선을 요구하는 행정지도적 성격을 지닌다.

금감원은 우리금융지주 이사회 의사록이 형식적으로 작성되고 있다고 봤다. 

우리금융지주 이사회는 정식 이사회가 열리기 전에 안건을 논의하는 간담회에서 사실상 의사결정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사회 의사록에 주요 내용이 빠져 있다는 것이다.  

금감원의 우리금융지주 부문검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9월 동안 작성된 우리금융지주 이사회 이사록에는 개회 선언, 안건보고, 결의 결과, 폐회 선언 등 형식적 내용만 있고 이사들의 논의내용이 없다.   

상법 391조 3항은 이사회 의사록에 의사 안건, 경과 요령, 결과, 반대하는 자와 반대 이유를 기재해야 한다고 정하고 있다. 

금감원은 하나금융지주가 사외이사들에게 사전에 회의자료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점도 지적했다.

하나금융지주는 사외이사가 이사회 등 회의자료를 충분히 검토할 수 있도록 7일 전까지 자료를 발송해야 한다는 내규가 있지만 회의 당일 사전자료 제공 면제와 관련한 동의서를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하나금융지주 이사회 운영 과정에서 사외이사가 중요한 문제로 제기한 사항을 충분한 논의나 검토 없이 원안대로 처리한 점도 문제가 있다고 봤다. 

하나금융지주가 2018년 2월 사내이사를 3명에서 1명으로 줄인 점도 이사회 구성의 내실화에 부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금감원은 하나은행에도 사외이사 선임의 기준과 절차를 강화하라고 경영유의조치를 내렸다. 

우리금융지주와 하나금융지주, 하나은행은 6개월 안에 경영유의 사안의 조치내용서를 금감원에 제출해야 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함영주, 하나금융 다음 회장 도전 위해 주사위 던졌다
·  금융위 감리위원회, KT&G 회계기준 위반을 '고의성 없다' 판단
·  금융위 "은행의 키코사태 피해기업 배상은 은행법 위반 아니다"
·  [오늘Who] 윤석헌, 라임자산운용 사태는 제재보다 배상 유도에 무게
·  금감원, 음주운전과 뺑소니 교통사고 때 운전자 부담금 대폭 늘려
·  경찰, 코스닥 상장사 주가조작 관련해 금융위 금감원 거래소 압수수색
·  금감원, 재테크 위장한 '사설 외화마진거래'에 소비자 피해 주의보
·  애경산업 맡은 임재영, 글로벌 경험으로 중국에서 화장품 반등 이끌까
·  대선조선 한진중공업, 중형조선사 지원정책으로 새 주인 찾기 힘받아
·  미래에셋대우 하나금융투자도 '돌격', 발행어음 춘추전국시대 열리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