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포스코그룹 임원 140명 자사주 47억어치 사들여, “책임경영 실천”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0-03-24 11:08: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포스코그룹 경영진들이 잇따라 자사주를 사들이며 책임경영의 의지를 내비쳤다.

24일 금융감독원 공시와 포스코에 따르면 최정우 포스코 대표이사 회장을 포함해 포스코 임원 51명은 23일까지 자사주 1만6천 주를 매입했다. 
 
▲ 서울 강남구에 있는 포스코센터.

이들이 주식 매입에 쓴 돈은 모두 26억 원에 이른다. 

최정우 회장은 17일 포스코 주식 615주(1억246만 원)를, 장인화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은 23일 500주(8450만 원)를 매입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포스코강판, 포스코엠텍 등 5곳 계열사의 임원 89명도 각 회사의 주식을 사들였다.

계열사 임원들이 주식 매입에 쓴 돈은 모두 21억 원가량이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사장은 17일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식 4천 주(4756만 원)를 사들였다. 

손건재 포스코ICT 대표이사 사장은 18일 포스코ICT 주식 1만 주를 3781만 원을 들여 매입했다. 민중기 포스코엠텍 대표이사 사장도 같은 날 포스코엠텍 주식 1만 주(2841만 원)를 장내에서 매수했다. 

포스코는 “최근 주가가 코로나19 여파로 과도하게 떨어졌는데 자사주를 매입함으로써 주가 방어와 책임경영에 실천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CJ푸드빌 코로나19에 재무위기 더 커져, 뚜레쥬르 매각에 시선집중
·  미국주식으로 눈 돌리는 개미, 신한금융투자 소액투자 길 활짝 열어줘
·  대림건설로 몸집 키울 고려개발, 데뷔전 엄궁대교 수주 성공할까
·  신동빈 롯데케미칼로 두산솔루스 인수할까, 열쇠는 적정가격 좁히기
·  해외언론 “대우조선해양, 러시아 쇄빙LNG운반선 수주 중국과 나눌 듯”
·  이스타항공 체불임금 계속 불어나, 제주항공 인수 완주에 부담 커져
·  동서발전, 친환경기술 앞세운 음성 LNG발전소에도 주민 설득 애먹어
·  두산솔루스, 동박부문 수익성 하락을 첨단소재부문 호조로 상쇄
·  알버트 비어만, 정의선 신뢰로 현대차 '목적기반 모빌리티' 초석 놓는다
·  현대건설, GTX-C 수주전에서 GTX-A 패배 교훈삼아 자존심 회복할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