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GS건설 현대건설 대우건설 주가 급락, 유가 하락 겹쳐 건설주 맥 못 춰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3-09 17:37: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형건설사 주가가 대폭 떨어졌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투자심리가 얼어붙은 상황에서 유가 하락까지 겹쳤다.

삼성엔지니어링 주가는 9일 직전 거래일인 6일보다 8.60%(1200원) 내린 1만2750원에 거래를 마쳤다.
 
▲ 9일 국제유가 추가 하락 가능성에 국내 건설사 주가가 크게 내렸다.

GS건설과 현대건설, 대우건설 주가도 9일 직전 거래일보다 각각 7.62%(2050원), 6.80%(2400원), 6.43%(265원) 하락한 2만4850원, 3만2900원, 3855원에 장을 마쳤다.

이들은 해외사업을 활발히 하는 대형건설사로 꼽힌다. 코로나19에 이어 국제유가 폭락이 겹치면서 주가가 크게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6일 배럴당 41.28달러에 장을 마치며 전날보다 10% 이상 하락했는데 9일 한국 증시 개장 이후 시간외 거래에서 배럴당 30달러 수준까지 떨어졌다.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와 기타 산유국들의 모임(OPEC+)이 5~6일 열린 정례회의에서 원유 감산 합의에 실패하면서 원유 공급과잉이 심화할 것이라는 전망에 크게 하락하고 있다.

중동은 국내 건설사의 주요 텃밭으로 유가 하락은 중동 국가의 발주 감소로 이어질 수 있어 국내 건설사 주가에 부정적 요인으로 평가된다.

상대적으로 국내 사업에 힘을 주고 있는 대형건설사들도 주가 하락을 피하지 못했다.

대림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 주가는 9일 직전 거래일보다 각각 4.52%(3300원), 4.52%(750원) 내린 6만9700원, 1만5850원에 장을 마쳤다.

삼성물산 주가는 9일 직전 거래일보다 4.17%(4500원) 내린 10만3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삼성물산은 10대 건설사 가운데 주가 하락폭이 가장 적었으나 4% 이상 빠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DB하이텍은 DB그룹 재건 선봉, 김남호 끌고 김준기 밀고
·  신한금융투자 모바일앱 MZ세대 잡기 온힘, 이영창 소매금융 확대 절실
·  두산퓨얼셀 선박용 연료전지 진출 서둘러, 유수경 제품 다변화 고삐 죄
·  한국전력 도미니카 LNG발전 수주 도전, 정승일 탈석탄흐름 올라탄다
·  비통신 떼는 SK텔레콤, 메타버스 300조시장에서 성장동력 키운다
·  박정호 윤풍영 노종원, SK텔레콤 분할 투자회사에 인수합병 용사 집결
·  호텔신라 한옥호텔 건설 재개 검토, 이부진 숙원사업 꼭 이루고 싶다
·  한화솔루션 고부가 특수소재에 힘실어, 이구영 화학도 신사업 진격
·  LG전자 스마트폰 없어도 6G기술 리더 원해, 권봉석 미래 경쟁력 기반
·  국내 건설사 러시아 진출 본격화, DL이앤씨 현대엔지니어링 적극적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