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기아차 노조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전계약 중단에 경영진 책임져야”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0-02-27 10:52:4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전국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기아차 노조)가 최근 벌어진 쏘렌토 하이브리드모델의 사전계약 중단사태를 두고 경영이 책임질 것을 요구했다.

기아차 노조는 27일 소식지를 내고 “쏘렌토 신차 양산을 앞두고 친환경차 인증 오류 등 문제로 기아차의 이미지가 심각하게 훼손됐다”며 “박한우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 최종태 전국금속노조 기아자동차지부 지부장.

노조는 “그동안 쏘렌토 신차 개발과 양산일정 준수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하지만 경영진의 안일한 판단으로 기아차를 사랑하는 고객과 3만 조합원에 상처를 입혔다”고 덧붙였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에게 이 사태를 지켜보기만 할건지도 물었다.

노조는 쏘렌토 하이브리드모델 사전계약 중단사태로 안게 될 비용손실을 누가 책임질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브랜드 이미지를 바꾸기 전에 고객 신뢰를 되찾는 게 먼저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회사는 하반기부터 전용 전기차 개발과 연계해 새로운 엠블럼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며 “기아차 브랜드 이미지를 바꾸기 전에 신뢰회복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20일 4세대 쏘렌토의 사전계약에 들어갔다. 하지만 하루 만인 21일 쏘렌토 하이브리드모델이 친환경차 세제혜택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뒤늦게 파악했다며 하이브리드모델의 사전계약을 중단했다. 디젤모델의 사전계약은 계속 진행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기아차 대표 떠나는 박한우, "도전과 변화 받아들여 선두로 서야"
·  현대기아차가 개발한 산업용 웨어러블 로봇, 레드닷 디자인상 받아
·  [4월1주차] 비즈니스피플 주간 기업 임원인사 동향
·  현대차, 코로나19에 미국 앨라배마공장 가동중단 4월10일까지 연장
·  [4월3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한국전력 목표주가 낮아져, "경기침체로 실적부진과 증시불안"
·  대구 북구갑 통합당계 양금희 정태옥 분열로 혼전, 민주당 이헌태 분전
·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강점 부동산금융에서 돌다리 두드리며 신중
·  큐리언트 결핵 치료기간 줄일 신약 보인다, 남기연 기술수출 영글어
·  테마섹,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보유주식 6천억어치 매각 착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