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애플 아이폰XR 작년 세계 스마트폰 판매 1위, 삼성전자는 5G 선두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0-02-26 15:20: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2019년 글로벌 스마트폰 모델별 출하량. <옴디아>
애플 ‘아이폰XR’이 2019년 세계 스마트폰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로 집계됐다.

삼성전자 제품은 5G통신 분야에서 선두를 지켰다.

26일 시장 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아이폰XR은 지난해 4630만 대 팔렸다. 2018년과 비교해 2배 이상 늘었다.

출하량 2위 역시 애플 제품인 ‘아이폰11’이 차지했다. 아이폰11은 3730만 대가 팔렸다.

3위부터 5위까지는 삼성전자 제품이 이름을 올렸다. ‘갤럭시A10’은 3030만 대, ‘갤럭시A50’은 2420만 대, ‘갤럭시A20’은 1920만 대 판매를 보였다.

애플과 삼성전자 제품 이외에 10위권 안에 든 모델은 중국 샤오미의 ‘홍미 노트7’이 유일했다.

옴디아는 “애플은 가격 인상의 영향으로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이 감소하는 가운데 우위를 지키고 있다”며 “경쟁사와 비교해 모델 수를 줄여 아이폰XR과 같이 경쟁력 있는 제품에 집중하고 있다”고 바라봤다.

애플이 아직 출시하지 않은 5G스마트폰에서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플러스 5G’가 1위에 올랐다. 갤럭시노트10플러스 5G는 지난해 260만 대 팔렸다.

뒤이어 중국 화웨이 ‘메이트30프로 5G’가 250만 대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SDI 목표주가 낮아져, "스마트폰 부진해 소형전지 공급감소 예상"
·  해외매체 "애플, 말아서 접는 두루마리형 디스플레이 특허 출원"
·  외국매체 "화웨이, 5G통신 지원하는 보급형 AP 내놔"
·  미국 화웨이 반도체 확보 차단 추진, 삼성전자 스마트폰 반사이익 보나
·  [오늘Who] LG전자 대표 오른 권봉석, 코로나19 경제위기와 싸운다
·  삼성전자, 도쿄올림픽 연기로 5G스마트폰으로 일본 공략 수정 불가피
·  LG이노텍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스마트폰부품 수요 줄어"
·  LG디스플레이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중국공장 가동 지연"
·  [오늘Who] LG전자 스마트폰 맡은 이연모, 1조 적자 어떻게 탈출하나
·  한진, 모바일앱 단장해 택배 예약과 배송정보 제공 기능 강화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