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미래통합당 김태우, 서울 강서을에서 자객 역할 넘어 금배지도 달까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20-02-24 14:12: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미래통합당의 서울 강서을 총선 후보로 확정돼 청와대 공격의 선봉에 선다.

24일 정치권 관계자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김 전 특감반원이 4월 총선에서 강서을 통합당 후보로 공천을 받게 되면서 강서을에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사이 맞대결이 펼쳐지게 됐다.
 
▲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

민주당이 진성준 전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을 강서을 후보로 공전했기 때문이다.

김 전 특감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으로 있을 때 민정수석실 특감반원으로 일했다.

그는 비위 혐의로 감찰을 받고 검찰에 돌려보내졌는데 그 뒤로 자신이 청와대와 여권 고위인사의 의혹을 제기해 청와대에서 쫓겨났다고 주장하며 폭로전을 펼친 바 있다.

일각에서는 미래통합당이 김 전 특감반원을 공천한 것은 전체 총선 판세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결정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사실 김 전 특감반원이 청와대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한 내부고발자라는 화제성을 제외하면 국회의원 후보로서 경쟁력은 약하다는 시각이 우세하다.

경쟁상대인 진 전 비서관이 국회의원과 청와대 비서관, 서울시 부시장 등을 거치며 다양한 경험을 쌓은 것과 비교하면 검찰 수사관 출신인 김 전 특감반원의 '체급'이 다소 낮다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정치권에서는 통합당이 김 전 특감반원을 현 정부의 공격수로 삼아 총선에서 정권심판론을 확대하려고 한다고 본다. 실제로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진성준 전 부시장을 겨냥한 ‘자객'으로 김 전 특감반원을 강서을에 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특감반원도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가족과 상의한 끝에 문재인 정부의 비리를 폭로하는 공격수로 총선 출마를 결심했다”며 선거 과정에서 청와대를 정조준할 뜻을 내보이기도 했다.

청와대 출신 내부 고발자의 총선 출마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6년 20대 총선 때 더불어민주당이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냈던 조응천 의원을 영입해 효과를 본 적이 있다.

조 의원은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 의혹을 담은 ‘정윤회 문건’의 유출 책임을 지고 공직기관비서관 자리를 내놓고 식당을 운영하던 중 민주당에 영입돼 20대 총선 때 경기 남양주갑에서 근소한 표 차이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당시 민주당의 조 의원 영입은 박근혜 정권 심판론에 일조하며 총선 승리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조 의원은 원내 진출 뒤 더 본격적으로 박근혜 정권의 비선실세 의혹을 놓고 공세를 펼치며 공격수 역할을 했다.

정권이 뒤바뀐 뒤 이번에는 미래통합당이 김 전 특감반원에게 청와대 공격수 역할을 맡겼지만 김 전 특감반원이 비위 의혹의 당사자라는 점에서 '파괴력'이 크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전 특감반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무원의 비리 내용을 입수해 자신이 과기정통부 5급 감사관실에 채용될 수 있도록 이를 활용하려고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골프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과 공무상 비밀유지 의무위반 혐의도 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김 전 특감반원의 의혹들을 감찰한 뒤 지난해 1월 김 전 특감반원을 해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SDI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 영향에 실적 불확실성 커져"
·  딜라이브 매각가격 낮춰 KT 유혹할까, 케이블TV 매물 계속 나와 다급
·  부산 해운대갑 통합당 하태경 3선 길에 민주당 유영민 '장관경력' 맞서
·  현대차 제네시스 GV80 G80 국내 흥행, 이용우 ‘미국 안착’ 부담 커져
·  삼성SDS,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주 부진해 실적 증가세 둔화
·  정의선, 현대차그룹 '5년간 100조' 재원 마련 위해 원가혁신 가속페달
·  정재훈, 한수원 원전 기술 들고 수출로 실적개선 위해 동분서주
·  박태훈, 코로나19로 왓챠플레이 이용자 늘어 체력 다질 기회잡아
·  신라젠 에이치엘비 코로나19로 새 기회 찾아, 백신 개발 가능할까
·  하나금융지주 부회장 된 이진국, 제로금리에 비은행 강화 짊어지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