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유유제약 안구건조증 신약개발 속도, 해외기업 경험 유원상 수출 자신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0-02-19 16:20:3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유원상 유유제약 대표이사가 안구건조증 치료제 임상 진행에 한층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 안구건조증 치료제가 글로벌시장에서 부각되기 때문이다.

유 부사장은 중견 제약사가 임상3상까지 개발을 진행하는 것은 자금 등의 한계가 있기 때문에 다국적제약사에서 일한 경험을 살려 치료제의 기술수출을 추진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 유원상 유유제약 대표이사 부사장.

19일 유유제약에 따르면 펩타이드를 기반으로 한 안구건조증 치료제 ‘YY-101’ 임상2상과 ‘YDE’의 전임상에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펩타이드는 부작용이 거의 없고 강력한 약리작용과 활성작용 때문에 적은 양으로도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유제약은 펩타이드의 이러한 효능을 이용해 하루 1회 투약만으로도 안구건조증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YY-101을 개발하고 있다.

YDE는 YY-101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나타난 보완점을 개선한 치료제다. 동물실험에서 각막 상피세포를 치유하고 눈물 분비량도 개선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 부사장은 안구건조증 치료제의 임상결과가 가시화되면 상용화에 직접 나서기보다 글로벌 제약사에 기술수출을 추진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유 부사장의 목표는 미국 등 주요 국가에 거점을 마련해 치료제를 판매하는 것이지만 현실적으로 중견 제약사가 신약 개발을 임상3상까지 진행해 해외 판매망을 구축하는 일은 쉽지 않다.

유 부사장은 현재 임상3상 단계에 있는 전립선비대증 치료제의 기술수출을 추진하고 있어 안구건조증 치료제도 임상2상을 마무리하거나 임상3상에 들어가는 단계에서 기술수출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유유제약의 안구건조증 치료제 임상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온다면 다국적제약사로 기술이전될 가능성이 높다.

안구건조증 치료제는 세계적으로 미국 식품의약국의 허가를 받아 시판되고 있는 약이 2종뿐이라서 다국적제약사에서 신약에 관심이 높은 분야다.

실제로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가 지난해 샤이어의 안구건조증 치료제 ‘자이드라’를 53억 달러(약 6조 원)에 인수한 사례도 있다.

유 부사장이 유유제약에 입사하기 전에 외국계 회사에서 쌓은 경험은 기술수출을 추진하는 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유 부사장은 미국 트리니티대학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미국 컬럼비아대학 경영대학원을 졸업한 뒤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에서 영업업무를 맡았었다.

유 부사장은 “노바티스에서 세계 의사들을 대상으로 영업을 진행해 퇴짜도 많이 맞았지만 결국 상을 받을 정도로 업무능력을 인정받았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유유제약 내부에서도 유 부사장이 메릴린치 컨설턴트와 다국적제약사 노바티스에서 일했던 경험이 글로벌 제약사들에 기술수출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 부사장은 지난해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유유제약이 신약으로 글로벌 신약시장에서 인지도를 쌓아나가고 있는 게 2년 정도 지났기 때문에 3년 안에는 기술수출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손태승, 우리금융 인수대상을 푸르덴셜생명에서 아주캐피탈로 바꾸나
·  [CEO&주가] 박정국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방점, 주가는 지배구조 부담
·  정몽규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인수조건 변경 놓고 '배짱대결' 조짐
·  한성희, 포스코건설 낮은 수익성 극복 위해 주택사업 강화한다 
·  [CEO톡톡] KB금융 흑역사 끊은 윤종규, 합병과 해외 성과 내고 싶다
·  강신호, 코로나19로 CJ제일제당 미국 B2B시장 공략 미뤄져 아쉬움
·  플라이강원 에어로케이 날개 접히나, 코로나19 정부지원 못 받아
·  대구 북구갑 통합당계 양금희 정태옥 분열로 혼전, 민주당 이헌태 분전
·  남동발전 태양광 전환 속도붙어, 유향열 '변하지 않으면 죽는다' 의지
·  강원랜드 GKL, 코로나19 장기휴장으로 실적 악화에 기금 부담도 커져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강은백
(123.109.118.146)
기사가 좋은데 왜 유유회사 주가는 싸지? 믿음이 안간다.
(2020-02-20 10:47:25)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