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검찰, 삼성물산 합병 관련해 최지성 김종중 또 불러 조사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20-02-19 14:19: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검찰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 관련해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 부회장(실장)과 김종중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을 또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이복현)는 19일 최 전 실장과 김 전 사장을 함께 불러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관련해 조사하고 있다
 
▲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 부회장(왼쪽)과 김종중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

검찰은 이번 소환조사를 통해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이 합병하는 과정에서 삼성그룹 수뇌부의 의사결정에 관련된 사안을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실장은 당시 삼성 미래전략실을 이끌고 있었고 김 전 사장은 미래전략실 전략팀장으로 일하고 있었다. 

삼성물산은 합병 당시 제일모직 최대주주였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유리한 합병비율을 만들기 위해 회사가치를 고의로 떨어뜨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회사가치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제일모직 자회사였던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회계부정이 일어났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현재까지 최 전 실장과 김 전 사장 외에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차장),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이사, 최치훈 삼성물산 이사회 의장,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태스크포스(TF) 사장 등이 소환조사를 받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박철규, 삼성물산 패션부문 숙제 '에잇세컨즈' 반등의 불씨 살린다
·  검찰 n번방 박사방 특별수사팀 구성, 윤석열 “인권유린 반문명적 범죄”
·  검찰, 목사 전광훈 선거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구속기소
·  삼성 준법감시위 홈페이지 열어, 김지형 "준법경영의 이정표"
·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약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급락
·  코스피 코스닥 6%대 급락 출발, 신풍제약 한진칼 비씨월드제약 급등
·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코로나19 확진 또 나와, 공장은 정상운영
·  [Who Is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오늘Who] 노태문, 삼성전자 접는 스마트폰의 주류 만들기 출발선에
·  [Who Is ?]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