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포스코인터내셔널, 에스앤에스의 자동차부품을 폴크스바겐에 판매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0-02-19 11:23: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국내 자동차부품회사의 제품을 폴크스바겐에 판매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에스앤에스의 ‘인덱싱 휠’을 연간 13만 개가량 폴크스바겐에 판매한다고 19일 밝혔다. 
 
▲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사장.

인덱싱 휠은 변속기 부품의 하나로 폴크스바겐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인 ‘골프 GTE’와 ‘아우디 A3 e-트론’에 적용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통상 현지 부품업체를 통해 완성차기업에 부품을 판매했는데 이번에는 에스앤에스와 협력해 고객사의 요구에 맞는 부품을 개발하고 직접 거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고객사의 수요 및 프로세스 관련 정보를 에스앤에스에 제공했으며 폴크스바겐의 요청사항인 현지 후처리 공정 구축을 돕기 위해 독일 부지를 빌려줬다고 덧붙였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국내 강소 부품회사와 종합상사가 단순히 생산과 판매의 협력을 넘어 현지에서 고객사의 요구에 함께 대응하고 판매망을 강화하며 동반성장하는 ‘기업시민’ 이념을 실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회사만의 강점을 살려 국내 강소기업들의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상생하는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포스코인터내셔널 자회사 포스코에스피에스 출범, “철강가공 강화”
·  최정우, 포스코 창립기념 메시지에서 "기업시민 정신으로 위기극복"
·  포스코인터내셔널 취약계층 아동 지원, 주시보 “마음거리 가까워야”
·  농심 삼양식품 코로나19 위기는 기회, 미국 라면시장 공략 속도붙여
·  신한은행 라임자산운용 펀드 손실 곧 윤곽, 진옥동 '책임론' 커지나
·  삼성전자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2분기부터 제품 출하량 감소"
·  군산 민주당 신영대 무소속 김관영, 지역경제 살리기 걸고 팽팽한 승부
·  정몽규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인수조건 변경 놓고 '배짱대결' 조짐
·  딜라이브 매각가격 낮춰 KT 유혹할까, 케이블TV 매물 계속 나와 다급
·  한성희, 포스코건설 낮은 수익성 극복 위해 주택사업 강화한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