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롯데마트 노조 "롯데쇼핑 구조조정은 해고 수순으로 당장 중단해야"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  2020-02-17 18:04:3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롯데마트 노조가 롯데쇼핑에게 점포 구조조정안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마트산업노동조합 롯데마트지부(롯데마트 노조)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200여 개 사업장에서 일하고 있는 수만 명의 노동자를  생존 벼랑으로 내모는 롯데쇼핑의 구조조정안을 반드시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롯데마트. 

롯데쇼핑은 13일 ‘2020년 운영전략’을 내고 백화점과 마트, 슈퍼, 롭스 등 비효율사업장 30%인 200여 곳의 매장을 구조조정한다는 내용의 ‘2020 운영전략’을 내놨다.

롯데쇼핑은 점포정리에 따른 인력과 관련해서 다른 점포로 재배치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롯데마트 노조는 200여 개 점포를 정리하기 때문에 인위적 대규모 인력감축이 불가피할 것으로 봤다.

롯데마트 노조에 따르면 대형마트는 협력업체 노동자까지 포함하면 점포당 300~500명이 일하고 있다고 추산했다.

김영주 마트산업노동조합 롯데마트지부 위원장은 “롯데쇼핑이 노동조합과 한마디 상의도 없이 엄청난 일을 진행하고 있다”며 “롯데쇼핑이 인력 재배치를 이야기 하고 있지만 그 말을 곧이곧대로 믿는 직원들은 아마 한 명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희망퇴직 등 사실상의 해고 수순으로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군산 민주당 신영대 무소속 김관영, 지역경제 살리기 걸고 팽팽한 승부
·  케이엠더블유 RFHIC, 5G통신 인프라 확대정책의 수혜기업으로 꼽혀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상승 '동학개미운동' 희망 언제 이뤄질까
·  국제유가 사흘 만에 떨어져, 산유국들 감산 논의에 어려움 예상
·  [오늘Who] 산업은행이 지원하면 쌍용차 살 수 있나, 이동걸 선택 주목
·  청주 흥덕구, 장관 지낸 민주당 도종환과 4선 통합당 정우택 뜨거워졌다
·  [오늘Who]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매각 무산만은 어쨌든 피하고 싶다
·  SK하이닉스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메모리 가격 상승세 주춤"
·  큐리언트 결핵 치료기간 줄일 신약 보인다, 남기연 기술수출 영글어
·  현대엘리베이터 승강기 유지관리사업 제동, 송승봉 취임 뒤 최대위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