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해외매체 "삼성전자 갤럭시폴드2는 디스플레이에 전면카메라 숨긴다"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0-02-17 15:13: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의 폴더블(접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2는 화면을 방해하는 노치나 카메라 구멍(펀치홀)이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정보기술(IT) 전문 트위터 계정 아이스유니버스(@UniverseIce)는 한국 내 출처를 인용해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2에 언더디스플레이 기술을 처음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언더디스플레이 기술은 전면카메라를 디스플레이패널 아래에 배치하는 기술이다. 카메라가 패널 일부를 가리는 노치 디자인이나 구멍이 뚫린 펀치홀 디자인과 달리 디스플레이가 전체 면적을 100% 채울 수 있다.

아직 언더디스플레이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폰은 출시되지 않았다. 갤럭시폴드2가 최초의 언더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 될 가능성도 있다.

아이스유니버스는 이와 관련해 “우리가 오래 기다려 온 기술”이라며 “잘가라 홀, 잘가라 노치”라고 기대를 보였다.

이날 개발자커뮤니티 XDA디벨로퍼 회원인 맥스 웨인바흐(@MaxWinebach)는 갤럭시폴드2가 갤럭시Z플립처럼 초박형유리(UTG)를 사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갤럭시폴드2의 개발코드명은 챔프(Champ)로 알려졌다. 전작 갤럭시폴드의 개발코드명은 위너(Winner)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2를 7월에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폴드를 9월 출시한 지 10개월 만에 후속작이 나오는 셈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목표주가 상향, "스마트폰 판매 늘고 비용 줄어 3분기 호조"
·  포스코케미칼, 2차전지소재 성장해 내년부터 실적 대폭 좋아져
·  디케이락 이엠코리아, 수소산업 활성화정책에 사업확대 기회 커져
·  현대차 노사 추석 전 임금협상 타결할까, 하언태 회사안 제시가 열쇠
·  조성욱의 공정위 구글 조준, 국회 힘 실어도 제재 실효성 논란은 여전
·  한앤컴퍼니 한온시스템 팔 때 됐다, 한상원 매각시기 놓고 셈법 복잡
·  악사손해보험 매각 초읽기, 신한금융 교보생명 유력후보로 떠올라
·  현대차 새 투싼 가격 공격적 인상, 덩치 키우고 첨단사양 무장한 자신감
·  [아! 안전] 하나금융 정보보호 더 강화, 김정태 '신뢰의 핵심은 보안'
·  [오늘Who] LG전자 스마트폰 '윙' MZ세대 공략, 이연모 내구성 자신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