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마크로젠, 치료법 없던 교모세포종의 새 진단법과 치료제 가능성 확보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2-17 12:10:5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마크로젠이 근본적 치료법이 없는 교모세포종에 새로운 진단법과 표적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

마크로젠은 악성 뇌종양인 '교모세포종 암 줄기세포 바이오마커(생체지표)'와 관련해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17일 밝혔다.
 
▲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이사.

이번 특허는 교모세포종 암 줄기세포에서 특이적으로 나타나는 다수의 유전자를 검출하고 이를 암 진단 생체지표의 용도 및 항암제·억제제 스크리닝을 위한 용도로 제시하는 기술이다.

특허 이름은 ‘암 줄기세포 특이적 바이오마커’다.

마크로젠 연구팀은 우선 암 줄기세포를 생성하기 위해 특정조건에서 교모세포종 세포를 배양했다.

배양된 교모세포종 세포에서 줄기세포 생체지표인 SOX2가 발현되었으며 이를 통해 연구팀은 교모세포종 세포가 암 줄기세포로 변환되었음을 확인했다.

이렇게 생성된 암 줄기세포를 분석해 교모세포종 암 줄기세포의 존재를 예측할 수 있는 다수의 새로운 생체지표를 발굴했다.

종양 내부는 매우 이질적이고 다양한 세포 집합으로 이루어져 있어 종양의 근원세포인 암 줄기세포만을 찾아내기조차 매우 어렵고 높은 기술력을 필요로 한다. 이 때문에 암 줄기세포의 존재를 확인할 수 있는 생체지표를 발견해야 할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대두되고 있다.

이번 특허 기술은 교모세포종 줄기세포가 암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제 개발의 대상이 되는 만큼 해당 생체지표를 활용해 새로운 진단법과 표적치료제 개발의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양갑석 마크로젠 대표이사는 “특정 암 줄기세포를 정확하게 식별하는 데 높은 기술력이 요구되는 가운데 마크로젠이 이번 교모세포종 암 줄기세포 생체지표를 다수 발굴하면서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향후 암 줄기세포의 선택적 치료제, 억제제 개발을 위해 다국적제약사와 업무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마크로젠 대표에 이수강, “수익성 중심의 내실경영 펼치겠다”
·  마크로젠, 성균관대 손잡고 유전자 검사 활용한 과학수사 연구개발
·  마크로젠 미주법인 소마젠, 코스닥 기술특례상장 승인받아
·  '묻지마 지원' 없다던 이동걸, 왜 두산중공업에 1조 수혈 결정했나
·  메르스 때 안 보이던 대기업 총수들,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서 존재감
·  대림산업 계열사 삼호와 고려개발 합병, 16위권 대형건설사로 부상
·  삼성디스플레이, LCD사업 올해 말 중단하고 새 디스플레이에 주력
·  [오늘Who] 정의선, 코로나19 위기를 현대차 브랜드 강화의 기회로
·  SK케미칼 목표주가 높아져, “백신사업 가치 재평가 일어날 시점”
·  메드팩토, 자체개발 항암제의 병용임상 결과로 신약가치 재평가 가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