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한화시스템 미국 오버에어와 에어택시 개발, 김연철 "항공전자로 확대"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2-16 14:14: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사장(왼쪽에서 세번째)가 14일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열린 오버에어 개소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미국 에어택시기업과 공동으로 개인용 비행체를 개발한다. 

한화시스템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에어택시기업 오버에어의 개인용 비행체(PAV) ‘버터플라이’ 개발사업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오버에어는 수직이착륙기 전문업체 ‘카렘에어크래프트’에서 에어택시사업을 위해 분사한 회사로 우버의 에어택시 상용화 프로젝트의 주요 파트너사 가운데 한 곳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사장은 14일 열린 오버에어 개소식에도 참석했다. 

김 사장은 “글로벌 선도기업들이 개인용 비행체시장에 속속 뛰어드는 가운데 시장 선점을 위한 공동개발에 한발 앞서 참여하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미래 항공전자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시스템은 앞서 오버에어의 지분 30%를 사들였다. 

2019년 12월 미국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IFUS)로부터 오버에어 지분 인수를 승인받은 데 이어 올해 1월 미국 산업보안국(BIS)로부터 특수 유출 허가를 받으며 지분 취득을 끝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형건설사 올해 해외수주는 코로나19에도 작년보다 좋아질 가능성"
·  농심 삼양식품 코로나19 위기는 기회, 미국 라면시장 공략 속도붙여
·  한화생명 베트남법인 자회사 설립 추진, 여승주 베트남에서 활로 찾아
·  신한은행 라임자산운용 펀드 손실 곧 윤곽, 진옥동 '책임론' 커지나
·  한국전력 나주시, 한전공대 허가로 4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 기선잡아
·  삼성전자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2분기부터 제품 출하량 감소"
·  "KB금융지주가 푸르덴셜생명 인수하면 자금조달 부담 커져"
·  미래에셋대우, 코로나19로 공격적 투자 따른 수익성 악화 부담 안아
·  사천남해하동 의원 누가 되나, 정책지원 절실한 한국항공우주산업 촉각
·  강희태, 오프라인 쇼핑 미래를 '롯데ON'에 담아 롯데쇼핑 미래 건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