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넷마블 주식 매수의견 유지, "새 게임 2분기에 발표 기대돼"
이상호 기자  sangho@businesspost.co.kr  |  2020-02-14 08:51: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넷마블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기존에 공개된 신작게임 외에 새 게임이 2분기에 발표될 것으로 기대됐다.
 
▲ 권영식 넷마블 대표.

최진성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14일 넷마블 목표주가 11만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넷마블 주가는 13일 9만34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최 연구원은 “향후 넷마블의 주가 상승 발판은 신작의 흥행 또는 기대 신작의 발표가 될 것”이라며 “NTP(Netmarble Together with Press) 행사가 중요한 상황”이라고 바라봤다.

넷마블은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2분기에 NTP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등에 따라 일정은 변동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 연구원은 “신작 라인업의 흥행 성과와 중국 판호 발급의 유무가 넷마블 주가의 방향을 결정지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넷마블은 1월29에 출시한 ‘매직:마나스트라이크’이 다소 부진한 성적을 거두고 있는 만큼 상반기에 내놓을 신작의 성적이 더욱 중요해진 것으로 파악된다.

넷마블은 일본에서 흥행한 ‘일곱개의 대죄’를 3월3일 글로벌에 내놓고 ‘A3’도 1분기에 출시한다.

4월에는 ‘블소 레볼루션’, 상반기에는 넷마블의 자회사 카밤의 신작인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의 등의 글로벌 출시가 예정돼 있다.

넷마블은 2020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5081억 원, 영업이익 3075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보다 매출은 15.3%, 영업이익은 52.4%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모바일게임 매출순위 변화없어, 리니지2M 1위 A3:스틸얼라이브 3위
·  권영식, 넷마블 주총에서 "코웨이와 스마트홈 구독경제사업 키우겠다"
·  넷마블, '대한민국 브랜드스타' 게임부문 7년째 1위에 올라
·  엔씨소프트 해외진출에 넷마블 덕본다, 김택진 방준혁과 손잡은 효과
·  넷마블, 아시아 24개국에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사전등록 열어
·  넷마블, 작년 모바일게임시장 글로벌 매출순위에서 6위에 올라
·  [CEO톡톡] 글로벌 톱5에 오르고 싶은 방준혁, 넷마블의 틀을 또 깬다
·  [오늘Who] 권영식, 넷마블 자회사 게임 성과 다져 상장 발판 마련할까
·  [Who Is ?]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
·  풍력발전 키우는 중부발전, 네덜란드 거점으로 유럽 공략 본격화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