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CJ제일제당, 냉동 가정간편식 매출 두 자릿수 증가 5년간 지속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20-02-13 15:21:4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CJ제일제당이 냉동 가정간편식(HMR)부문에서 성장세를 지속하며 시장 1위를 확고히 굳히고 있다.

CJ제일제당은 2019년 국내 냉동 가정간편식에서 매출 6620억 원을 거뒀다고 13일 밝혔다. 2015년 매출 3490억 원과 비교하면 4년 만에 매출이 2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 CJ제일제당의 냉동만두 '비비고' 제품 사진. < CJ제일제당 >

CJ제일제당은 최근 5년 동안 냉동만두와 조리냉동제품의 한 해 평균 매출 성장률이 각각 15.4%, 19.3%를 보였다.

냉동만두는 대표제품인 ‘비비고 왕교자’가 인기를 지속하는 가운데 ‘비비고 김치왕만두’, ‘비비고 군교자’, ‘비비고 수제만둣집 맛 만두’ 등 새로운 제품들도 긍정적 반응을 얻었다.

조리냉동부문에서는 ‘고메’ 브랜드를 바탕으로 ‘고메 돈카츠’, ‘고메 치킨’, ‘고메 핫도그’ 등 튀김스낵제품들의 매출이 1천억 원을 넘어서며 성장을 견인했다. 

CJ제일제당은 냉동 가정간편식시장 점유율에서도 1위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다.

2019년 CJ제일제당은 냉동만두와 조리냉동시장에서 각각 점유율 43.9%, 27.6%를 차지했다. 

전체 냉동 가정간편식시장으로 보면 점유율이 약 34%에 이르러 2위 기업과 20%포인트가 넘는 격차를 유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올해도 ‘비비고’와 ‘고메’ 브랜드의 경쟁력을 앞세워 냉동 가정간편식시장에서 매출 7천억 원 이상을 내겠다는 목표를 세워뒀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전문점 수준의 맛과 품질을 갖춘 ‘비비고’와 ‘고메’가 출시되면서 ‘값은 싸지만 품질이 좋지 않다’고 여겨졌던 냉동식품에 대한 인식이 많이 달라졌다”며 “앞으로도 식문화의 변화와 소비자의 요구를 동시에 반영한 제품 개발을 통해 냉동 가정간편식시장의 양적·질적 성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해태제과식품 CJ씨푸드 빙그레 주가 급등, 식품주 대부분 올라
·  CJ제일제당, 중국 바이오기업 지분 80%를 300억대에 인수
·  식품주 강세, 빙그레 해태제과식품 '상한가' 하림 크라운제과도 올라
·  식품주 강세, SPC삼립 해태제과식품 뛰고 대상홀딩스는 대폭 떨어져
·  이재현 CJ 등 3곳 작년 보수 124억, 이미경 36억 손경식 35억
·  CJ제일제당, 가정간편식 수요 늘어 1분기 실적은 기대치 달성 가능
·  식품주 강세, 푸드나무 18% 급등 CJ씨푸드 해태제과식품도 뛰어
·  강신호, CJ제일제당 주총에서 “글로벌 수준 초격차 역량 확보하겠다”
·  식품주 강세, 대상홀딩스 ‘상한가’ 해태제과 샘표 동원F&B도 뛰어
·  서정진, 코로나19 계기로 셀트리온 진단키트를 새 수익원으로 키운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