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삼성바이오로직스 목표주가 상향, "글로벌 위탁개발 생산 수요 확대"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20-02-13 08:35: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바이오로직스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글로벌 바이오업체의 증가로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 생산(CDMO)업체들의 실적이 좋아지고 있는 데다 올해 미국 항암제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것으로 전망됐다.
 
▲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3일 삼성바이오로직스 목표주가를 52만 원에서 63만 원으로 높였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12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53만 원에 거래를 마쳤다.

구 연구원은 “세계에서 바이오벤처기업이 늘어나면서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 생산의 수요 증가 및 주요 기업들의 실적이 가파르게 높아지고 있다”며 “증시에서도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 생산산업을 향한 재평가가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봤다.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 생산업체는 매출기준으로 1위 론자(Lonza), 2위 삼성바이오로직스, 3위 우시바이오(Wuxi biologic)가 있다.

이들의 최근 1개월 동안 주가 상승폭은 론자 16.8%, 삼성바이오로직스 21.4%, 우시바이오 17.5%로 나타났다.

각 업체들의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 생산부문 매출 증가폭을 살펴보면 론자 34.2%, 삼성바이오로직스 57.7%, 우시바이오 44.8%로 집계됐다.

올해 미국 항암제 바이오시밀러(복제약)시장이 본격적으로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구 연구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상반기에 SB3(허셉틴 복제약), 하반기 SB8(아바스틴 복제약)을 미국에 출시하면서 항암제 포트폴리오를 강화할 것”이라며 “올해 다수의 신제품 출시로 미국 바이오시밀러 시장이 본격적으로 성장국면에 접어드는 해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매출 1조255억 원, 영업이익 2471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46.2%, 영업이익은 247.1%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국전력, 국제유가 하락에 전기요금의 연료비 연동제 도입 내심 기대
·  현대차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생산차질과 판매감소 길어져"
·  KT, 이통3사 5G 클라우드 게임 경쟁에서 구독모델로 승기 잡을까
·  삼성 갤럭시노트20은 갤럭시S20과 엇비슷, 운명은 S펜 혁신에 달려
·  변창흠, 토지주택공사 공모리츠로 집값도 잡고 재무부담도 완화하고
·  [CEO&주가] 최신원 렌털 해외개척, SK네트웍스 주가 상승의 열쇠
·  [오늘Who] LG전자 스마트폰 맡은 이연모, 1조 적자 어떻게 탈출하나
·  LG디스플레이, 대형 올레드 차질에도 중소형 올레드 정상화에 '위안'
·  채희봉, 가스공사 멀리 보고 실적부담에도 수소사업 투자 늘려
·  P2P 부동산대출 연체 늘어, 카카오페이 토스 '옥석가리기' 책임 커져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