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정세균 "신종 코로나 방역은 철저하되 지나진 위축은 피해야"
안정문 기자  question@businesspost.co.kr  |  2020-02-12 11:46:2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해 방역은 빈틈없이 하되 지나친 위축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12일 서울시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회의를 열고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철저하게 방역조치를 마련하고 예정된 행사들은 무조건 취소하거나 연기하기보다 계획대로 진행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그는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이유로 며칠 동안 상점이 문을 닫는 것도 공중보건 측면에서 지나치다"며 "방역대책본부는 확진자가 다녀갔더라도 소독을 하고 이틀 뒤부터는 운영해도 괜찮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우려로 단체헌혈이 감소한 점을 놓고 보건복지부에 안정적 혈액 수급 관리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총리실이 먼저 다음주 헌혈행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정부와 공공기관이 헌혈에 앞장서고 국민도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새 학기 중국 유학생들의 입국에 대한 우려를 두고 "입국한 뒤 일정 기간에 지역사회 접촉 최소화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이는 대학에만 맡겨둘 수 없는 문제로 교육부와 관계부처는 세부방안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정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농심 주가 초반 강세, 코로나19로 라면 수요 늘어 실적개선 기대
·  삼성SDS,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주 부진해 실적 증가세 둔화
·  신세계면세점, 남대문시장 소상공인들에게 손소독제 2천 개 전달
·  대한항공, 인천~워싱턴DC 노선 5월31일까지 운항중단
·  LG디스플레이 목표주가 하향, "올해 적자규모 예상보다 늘 가능성"
·  JP모건 "코로나19 최악의 시나리오 준비, 2008년 금융위기보다 심각"
·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직원 2명, 브라질 출장 다녀온 뒤 코로나19 확진
·  코로나19 격리수칙 위반 처벌 강화, 최대 징역 1년이나 벌금 1천만 원
·  SK하이닉스, 중국법인에 3조3천억 넣어 우시 생산시설 확장
·  코스맥스, 중국 경제활동 정상화로 2분기부터 매출 증가 가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