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업황 악화에 객실승무원 단기휴직 실시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0-02-12 10:52: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희망휴직을 받기로 했다.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16일까지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자발적 의사에 따라 한 달 동안 희망휴직 신청을 받는다.
 
▲ 1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16일까지 아시아나항공은 15일부터 29일까지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희망휴직 신청을 받는다. 

대한항공은 잔여휴가가 21일 남은 객실승무원 가운데 희망자에 한정해 신청을 받은 뒤 300명을 선정해 1개월 동안 휴가를 줄 계획을 세우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연차 소진 차원에서 직원들에게 휴식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라며 "인건비 절감과는 무관하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도 국내 정규직 객실승무원을 대상으로 15일부터 29일까지 희망휴직 신청을 받는다. 아시아나항공은 3월에도 희망휴직을 받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에는 본사 영업 등 일반직 직원들을 대상으로 15일에서 최대 2년의 무급휴직을 필수적으로 신청하도록 해 올해 4월까지 무급휴직을 진행하고 있다.

항공업계에서는 이번 희망휴직제도 실시가 일본여행 자제 움직임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으로 어려워진 항공업황을 반영한 비상경영의 일환으로 바라보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한항공 목표주가 하향, "단기 실적 타격받지만 항공시장 재편 수혜"
·  조원태 한진칼과 대한항공에서 작년 보수 19억, 석태수 5억6천만 원
·  HDC현대산업개발, 산업은행에 아시아나항공 인수지원 SOS 보내나
·  아시아나항공 코로나19로 경영 악화, 정몽규 인수의지 시험대 올라
·  이동걸 두산중공업에 '대주주 책임' 강력 요구, 고강도 자구계획 나오나
·  대한항공 노조 “주주연합은 한진그룹을 투기판으로 만들지 말아야"
·  한진칼 주가 상한가, 경영권 다툼 지속 예상에 한진그룹주 강세
·  대한항공, 인천~워싱턴DC 노선 5월31일까지 운항중단
·  진에어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대한항공 주가 초반 급등, 항공주 강세
·  한진그룹 경영권 지킨 조원태 “위기 극복 위해 뼈를 깍는 자구 노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