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금감원, 우리은행 '비밀번호 무단변경'을 제재심의위에 올리기로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20-02-10 13:47:5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금융감독원이 우리은행 직원들의 고객 비밀번호 무단변경을 제재심의위원회에 올리기로 했다. 

10일 금감원에 따르면 2018년 10~11월 이뤄진 우리은행 경영실태평가의 정보기술(IT)부문 검사 결과 조치안이 금감원 제재심의위에 오른다. 
 
▲ 금융감독원 로고.

금감원은 일정을 확정하지 않았지만 최대한 이른 시점에 제재심의위를 열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 조치안은 2018년 7월 우리은행에서 고객 비밀번호가 무단으로 변경된 사안을 다루고 있다. 

우리은행은 당시 일부 영업점 직원들이 고객의 인터넷, 모바일뱅킹 휴면계좌의 비밀번호를 바꿔 활성계좌로 전환했다는 사실을 자체감사에서 발견하고 금감원에 이를 보고했다. 

일부 영업점 직원들은 계좌를 개설하고 1년 이상 거래하지 않아 비활성화된 계좌의 비밀번호를 변경하면 계좌가 활성화된다는 점을 악용해 고객을 유치한 것처럼 실적을 부풀리려 했던 것이다. 

우리은행은 4만여 건의 의심사례 가운데 2만3천여 건에서 비밀번호 무단변경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우리은행 직원들의 비밀번호 무단변경은 개인정보보호법과 전자금융거래법에 저촉될 가능성이 있다.  

우리은행은 1월30일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열린 금감원 제재심의위에서도 업무 일부정지 6개월과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이 처분은 증권선물위원회와 금융위원회 정례회의 의결을 거쳐 통보됨으로써 효력이 발생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융위 "은행의 키코사태 피해기업 배상은 은행법 위반 아니다"
·  금감원, 음주운전과 뺑소니 교통사고 때 운전자 부담금 대폭 늘려
·  금감원, 재테크 위장한 '사설 외화마진거래'에 소비자 피해 주의보
·  [오늘Who] 윤석헌, 라임자산운용 사태는 제재보다 배상 유도에 무게
·  우리은행 6월부터 직원 복장 자율화, 권광석 "은행에 활력 넣겠다"
·  경찰, 코스닥 상장사 주가조작 관련해 금융위 금감원 거래소 압수수색
·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차그룹 전동화 전략 본격화로 수혜 커져
·  [오늘Who] 한국콜마 화장품 제약 동거 끝, 윤상현 코로나19는 기회
·  "디스플레이산업 투자 효율성 낮아, 올레드가 돌파구 될지도 의문"
·  동성화인텍 한국카본 HSD엔진, 조선3사의 LNG운반선 수주 학수고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