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새보수당, 서울중앙지검장 이성윤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20-01-28 18:35: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새로운보수당이 이성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새보수당 의원과 당직자들은 28일 이 지검장의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접수했다.
 
▲ 하태경 책임대표(왼쪽부터 세 번째)과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두 번째)을 비롯한 새보수당 의원들이 28일 서울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정권 검찰보복인사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앞서 이 지검장은 23일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불구속기소가 그의 결재를 받지 않고 이뤄졌다는 사실을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는 같은 내용을 24일 보고했다.

이를 놓고 새보수당 의원들은 28일 청와대 앞 기자회견에서 성명을 통해 “정치검찰로 지탄을 받아야 하는 사람은 검찰총장이 세 차례에 걸쳐 최 비서관의 기소를 지휘한 데 불응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직보를 올린 이 지검장”이라고 주장했다. 

새보수당 의원들은 추 장관을 향해서도 “검찰청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불법 인사로 사법질서를 뒤흔들고 있다”며 “감찰을 받아야 할 사람은 추 장관”이라고 덧붙였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추 장관이 검찰을 권력의 시녀로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며 “법무부도 ‘범죄옹호부’로 전락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싸움에서 '윤석열 검찰'이 절대 지지 말라고 격려하고 싶다”며 “윤 총장이 끝까지 버틴다면 대한민국 법치의 역사가 새로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황교안 유승민과 손잡고 총선유세 가능할까, 미래통합당 뒤 첫 시험대
·  민주당 지지율 39.9% 한국당 32.0%, 영남 빼고 민주당 우세 유지
·  법무부, 대검 감찰부에 감찰3과 만들어 검찰 고위간부 감찰 강화
·  추미애 “잘못된 수사관행 고치는 일이 국민 위한 검찰개혁의 밑거름”
·  황교안 "미래통합당 출범은 국민 명령이자 부름", 유승민 출범식 불참
·  박지원 "황교안 유승민 만나지 않아, 보수통합 과정에서 문제 생긴 듯"
·  [Who Is ?] 문재인 대통령
·  [오늘Who] 추미애, 윤석열 기세 누르기 위해 검찰인사 칼 빨리 꺼낼까
·  [Who Is ?] 추미애 법무부 장관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