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우한 폐렴' 네 번째 확진자 172명 접촉, 우한 입국 3천 명 전수조사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  2020-01-28 18:28: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네번째 확진환자는 귀국해 172명과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최근 14일 동안 우한지역에서 입국한 3천여 명의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 28일 대전 서구 건양대병원 출입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한폐렴' 증상 환자를 위한 선별 진료소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28일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질병관리본부는 27일 발생한 네번째 확진환자의 접촉자와 이동 경로를 파악해 공개했다. 

이 환자의 접촉자는 172명이며 밀접접촉자는 95명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20일 우한발 직항편(KE882)을 이용해 오후 4시25분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오후 5시30분 공항버스(8834번)로 평택 송탄터미널로 이동했으며 택시로 자택에 갔다.

26일에는 근육통이 악화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을 진단받았고 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된 뒤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밀접접촉자는 대부분 항공기 탑승자, 공항버스 탑승객, 의료기관에서 함께 진료받은 사람 등이다. 접촉자 가운데 가족 1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됐지만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환자는 입국 다음 날부터 증상이 있다고 했지만 역학조사관이 조사를 해보니 발병시기를 특정하기 어려워 항공기에서 노출이 있을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며 "항공기 탑승자 34명, 공항버스 탑승객 34명이 접촉자에 포함됐다"고 말했다.

정부는 최근 14일 동안 우한지역에서 입국한 사람 3천여명의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가벼운 증상만 있어도 검사하고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확인되면 국가 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이송해 격리·검사하기로 했다.

28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국내 확진환자는 4명이다. 확진환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112명으로 이 가운데 15명은 검사를 받고 있다. 나머지 97명은 검사결과가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에서 해제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신풍제약 주가 장중 21%대 급등, '코로나19' 치료효과 물질로 매수세
·  중국에서 코로나19 누적 사망 1800명 넘어서, 확진자 증가폭은 축소
·  중국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7만 명 넘어서, 후베이 외 지역은 둔화
·  이재명, 경기도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지원자금 2천억으로 증액
·  정부, 코로나19 지역감염 가능성에 대비해 폐렴환자 전수조사 결정
·  중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 1600명 넘어서, 확진자는 6만8500명
·  국내 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 발생, 해외여행 경험 없어 지역감염  
·  [오늘Who] 정세균, 신종 코로나 책임총리로 대선주자 부상 시험대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  대구 코로나19 확산에 미래통합당도 추경 요구, 홍남기 태도 바꾸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