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오리온 대상 하림지주 주가 대폭 하락, 식품회사도 우한 폐렴 영향권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20-01-28 17:36: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내 식품기업들의 주가가 대부분 떨어졌다.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감염사례 발생으로 국민들의 경제활동이 위축될 것이란 전망이 주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이경재 오리온 대표이사 사장.

28일 오리온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5.53%(6천 원) 하락한 10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청정원 브랜드로 유명한 식품기업 대상 주가는 4.46%(1천 원) 내린 2만1400원, 하림지주 주가는 4.28%(340원) 떨어진 7600원에 장을 끝냈다.

동원F&B 주가는 4.26%(9500원) 떨어진 21만3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크라운해태홀딩스 주가는 4.19%(450원) 하락한 1만300원, 빙그레 주가는 3.99%(2200원) 내린 5만2900원에 장을 마쳤다.

풀무원 주가는 3.27%(350원) 떨어진 1만350원에 장을 마쳤고 SPC삼립 주가는 3.04%(2500원) 하락한 7만9800원에 거래를 끝냈다.

롯데푸드 주가는 2.97%(1만1500원) 내린 37만5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삼양식품 주가는 2.87%(3천 원) 하락한 10만1500원, CJ제일제당 주가는 2.81%(7천 원) 떨어진 24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오뚜기 주가는 2.06%(1만1천 원) 하락한 52만4천 원에 장을 끝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실적발표] 오뚜기, 성우전자, 티엘아이, 포티스, 코리아써키트
·  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 해외매출 비중 60% 달성, 글로벌 1위 노려
·  CJ제일제당, 미국 PGA대회에서 '비비고'로 한식 알리기 계속
·  CJ제일제당 주식 매수의견 유지, "슈완스와 시너지로 미국 매출 늘어"
·  정부, 코로나19 지역감염 가능성에 대비해 폐렴환자 전수조사 결정
·  중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 1600명 넘어서, 확진자는 6만8500명
·  국내 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 발생, 해외여행 경험 없어 지역감염  
·  [오늘Who] 허인철 오리온 생수 도전, '마셔보면 안다' 체험으로 승부
·  [Who Is ?] 박준 농심 대표이사 부회장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