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검찰, '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이우석 구속영장 재청구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1-28 17:11: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검찰이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이사의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강지성 부장검사)는 28일 약사법 위반과 자본시장법 위반, 보조금 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이사.

검찰은 코오롱생명과학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 허가를 받기 위해 성분을 조작하고 허위 서류를 제출하는 과정에 이 대표가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대표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의 ‘상장 사기’에도 관여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이 대표가 코오롱티슈진 상장 과정에서 허위자료를 제출해 한국거래소 등의 업무를 방해하는 데 가담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인보사 개발을 주도했던 코오롱티슈진은 인보사의 식약처 허가에 힘입어 2017년 코스닥에 상장했다.

이에 앞서 검찰은 2019년 12월24일에도 이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당시 신종열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제출된 자료만으로는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 및 상당성이 충분히 소명됐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혓다.

검찰은 그동안 보강수사를 통해 코오롱생명과학이 꾸며낸 자료로 2015년 10월 정부의 글로벌 첨단 바이오의약품 기술 개발사업에 선정돼 82억 원의 보조금을 타내는 과정에 이 대표가 관여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에 따라 보조금관리법 위반 혐의 등을 추가해 이 대표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인보사는 2017년 7월 국내 첫 유전자 치료제로 허가받았다. 하지만 주성분 가운데 하나가 허가 사항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로 드러나 허가가 취소됐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검찰, '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이우석 구속기소
·  바이오주 강세, 코오롱생명과학 펩트론 '급등' 헬릭스미스 '급락'
·  검찰, '인보사 사태' 임상개발 주도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재조사
·  추미애 “잘못된 수사관행 고치는 일이 국민 위한 검찰개혁의 밑거름”
·  검찰, 라정찬 '네이처셀 주가조작' 1심 무죄 판결에 불복해 항소
·  박지원 "황교안 유승민 만나지 않아, 보수통합 과정에서 문제 생긴 듯"
·  [오늘Who] '클린수주' 흠집 난 GS건설, 임병용 빈틈도 철저히 막아야
·  [Who Is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  대구 코로나19 확산에 미래통합당도 추경 요구, 홍남기 태도 바꾸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