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손학규 안철수의 비대위 구성 요구 거부, "미래세대에 당 맡기자"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20-01-28 16:59: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당을 비상대책위원회체제로 전환하고 비상대책위 구성을 맡겨달라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의 제안을 거부했다.

손 대표는 28일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미래 세대를 주역으로 내세우고 안철수손학규가 뒤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자"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그는 "이번 총선에서 세대교체를 위해 미래 세대에게 당을 맡기자"며 "안철수 전 공동대표와 함께 손을 잡고 미래 세대로의 교체를 위해 몸을 바치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전 공동대표가 제안한 당 재건방안을 모두 받아들이지 않은 셈이다.

손 대표는 "1992년 대통령 선거에서 패배한 김대중 전 대통령은 정계은퇴를 하고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에 연수 갔다가 돌아와 1995년 정치에 복귀하면서 '백의종군'으로 조순 서울시장을 당선시키는 '헌신의 리더십'으로 대통령에 당선됐다"며 "지금 위기에 처한 바른미래당을 살리는 길은 헌신의 리더십이며 안 전 공동대표에게도 해당하는 정치 리더의 덕목"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안 전 공동대표에게 기대했던 것은 당의 미래에 관해 같이 걱정하고 힘을 합칠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하자는 것이었다"며 "그러나 곧바로 저의 퇴진을 말하는 비대위 구성을 요구하고 위원장을 자기가 맡겠다는 것이니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안 전 공동대표는 27일 비공개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만나 비상대책위 구성을 요구했다.

손 대표는 "당 대표실로 와서 만난다는 게 정치적 예의 차원인 것으로 생각했지 많은 기자·카메라를 불러놓고 제게 물러나라고 하는 '최후통첩'이 되리라는 것은 상상도 못 했다"며 "개인회사의 오너가 CEO(전문경영인)를 해고 통보하는 듯 일방적 통보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안 전 공동대표의 제안은 과거 '유승민계'나 안 전 공동대표의 측근들이 했던 얘기와 다른 부분이 전혀 없었다"며 "왜 지도체제 개편을 해야 하는지나 왜 자신이 비상대책위 위원장을 맡아야 하는지에 관한 설명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구자은 포함 LS그룹 오너일가 17명, LS 주식 6만5천 주 매수
·  손학규 “백의종군”,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24일 통합
·  [오늘Who] 정의선, 정몽구 내놓은 현대차 이사회 의장은 양보할까
·  [Who Is ?] 박윤영 KT 기업부문장 사장
·  조원태 한진그룹 경영권 위기를 결속 기회로, 그만큼 '갚을 빚'도 커져
·  시가총액 100대 기업 작년 영업이익 35% 줄어, 반도체 불황의 영향
·  [오늘Who] 민주당 강원 충북 총선 지휘 이광재, 원주에서 둥지 틀까
·  [Who Is ?]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  [오늘Who] 김용태 한국당 셀프 물갈이, 이보 전진 위한 일보 후퇴
·  [Who Is ?]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