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이재용, 삼성 경영참여 뒤 첫 출장지였던 브라질 19년 만에 다시 찾아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0-01-28 11:37: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브라질 현장 경영 이틀 째인 27일 삼성전자 마나우스 공장 생산라인에서 TV조립 공정을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년 만에 브라질 사업장을 방문해 초심을 새겼다.

이 부회장은 28일 중남미사업을 총괄하는 브라질 상파울루 법인을 방문해 현지 사업전략을 점검한다고 삼성전자가 이날 전했다. 스마트폰을 생산하는 캄피나스 공장도 방문한다.

이 부회장은 27일 브라질 북부 아마조나스에 위치한 삼성전자 마나우스 법인을 찾아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명절에 일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마나우스 공장은 이 부회장이 회사 경영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한 2001년 가장 먼저 방문한 해외사업장으로 의미가 깊은 곳이다.

이번 방문은 중남미 시장 공략을 위한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도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23일 브라질에서 갤럭시폴드 판매를 시작했다. 1만3천 헤알(363만 원)의 높은 가격에도 초도물량이 조기매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명절연휴 해외 사업장을 주로 방문하고 있다. 2019년 설에 중국 시안 메모리반도체 공장을 방문했고 추석 때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지하철 공사현장을 방문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주가 5거래일 만에 소폭 하락, SK하이닉스는 5거래일째 상승
·  해외매체 "삼성전자 갤럭시폴드2는 디스플레이에 전면카메라 숨긴다"
·  5G스마트폰 승부 거는 삼성전자, 중국에 맞서 보급형 가격 책정 고심
·  외국매체 "갤럭시Z플립 디스플레이, 유리보다는 내구성 떨어져"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초반 완판행진, “올해 출하량 150만 대 가능”
·  "삼성전자 하반기 갤럭시폴드2는 8인치로 커지고 S펜 추가될 수도"
·  시가총액 100대 기업 작년 영업이익 35% 줄어, 반도체 불황의 영향
·  [Who Is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오늘Who] 노태문, 삼성전자 접는 스마트폰의 주류 만들기 출발선에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관련 동영상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allie
(115.136.5.83)
noah, my eyes are glued to your body ♡♡♡
(2020-02-02 15:52:02)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