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차 쏘나타, 미국 자동차 평가기관의 '최우수 자동차 기술상' 받아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0-01-28 10:52:3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자동차 쏘나타가 미국 자동차 평가기관으로부터 '최우수 자동차 기술상'을 받았다.

현대차 미국 법인은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인 켈리블루북이 최근 발표한 ‘2020년 최우수 자동차 기술상(2020 Best Auto Tech Award)’에 2020년형 쏘나타가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 현대자동차 '쏘나타'.

이 상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편의 및 능동 안전기능 등에서 진보를 이뤄 차량 구매자들에게 많은 가치를 부여하는 차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쏘나타는 쏘나타보다 2배 높은 가격에 판매되는 차량들과 동등한 수준의 디지털 기능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켈리블루북은 “쏘나타는 저렴하고 혁신적 기술로 켈리블루북 모든 편집진들을 열광시켰다”며 디지털키와 차량 원격제어, 디지털 카메라뷰 등의 기능에 높은 점수를 줬다.

매니시 메로트라 현대차 미국 법인 디지털사업·커넥티드 운영 총괄은 “쏘나타의 최우선 순위는 기술적 혁신이었다”며 “2020년형 신형 쏘나타가 켈리블루북의 최우수 자동차 기술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2019년 말 8세대 쏘나타를 미국에 출시했다. 현재 생산자 권장가격 기준으로 최저 2만3600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기아차 1월 유럽에서 선방, 판매량 줄었지만 점유율은 높아져
·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건설기계,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개발 협력
·  현대차 코로나19 여파로 울산 1공장 또 휴업, 울산 2공장도 중단 검토
·  현대차 다중 모빌리티서비스 추진, 지영조 "사람 중심 스마트시티"
·  현대차 새 제네시스 G80 2월 출시 어려워, 코로나19로 출시일정 꼬여
·  현대차, 여수광양항만공사와 손잡고 수소전기트럭 물류 시범운송
·  신차 출시 뒤 평균 한 달 반이면 중고차시장에 매물로 나와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  대구 코로나19 확산에 미래통합당도 추경 요구, 홍남기 태도 바꾸나
·  셀트리온 사외이사에 시민운동가도, 서정진 다양성과 투명성 원하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