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원종건, 미투 논란에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해 반납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20-01-28 10:45: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더불어민주당 총선 ‘영입인재 2호’ 원종건씨가 ‘미투’ 논란에 휩싸이며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반납했다.

원 씨는 28일 성명을 내고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며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고 그 자체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 원종건씨. <연합뉴스>

다만 원씨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원 씨는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라며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관계를 소명해도 지루한 진실공방 자체가 (민주당에) 부담을 드리는 일”이라며 “자연인 신분으로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덧붙였다. 

원씨는 과거 사귀던 여성에게 데이트 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원씨의 옛 여자친구라고 소개한 한 여성은 27일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원씨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글과 함께 폭행 피해사진과 카카오톡 대화내용 캡처본 등을 올렸다.[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게임주 약세, 와이제이엠게임즈 조이시티 내리고 룽투코리아 올라
·  미래통합당, '김성태 불출마' 서울 강서을에 누굴 내세워 사수하나
·  민주당 임호선 증평진천음성 출마, 한국당 경대수와 '검경대결' 벌이나
·  정의당 여영국, 창원성산에서 진보단일후보 돼야 통합당 강기윤과 접전
·  송재호 민주당 제주갑 전략공천 따낼까, 지역의 부정적 여론이 부담
·  [오늘Who] 민주당 강원 충북 총선 지휘 이광재, 원주에서 둥지 틀까
·  [오늘Who] 신동빈, 미국에서 과감한 투자로 '글로벌 롯데' 의지 보여
·  [Who Is ?]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  대구 코로나19 확산에 미래통합당도 추경 요구, 홍남기 태도 바꾸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