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 지시, "유사시 군 시설과 인력도 활용"
안대국 기자  dkahn@businesspost.co.kr  |  2020-01-27 17:49: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우한지역에서 들어온 입국자의 전수조사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과 오찬을 겸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회의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우한지역 입국자 전수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고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전수조사를 지시하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감염증세가 뒤늦게 나타나기에 언제, 어떻게 되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들에게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달해서 확산을 막도록 해달라”고 말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선제적이고 강력한 대응을 위해 필요하다면 군 의료인력과 시설까지 활용하라는 방침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며 국내외 상황까지 총체적으로 파악해 지휘를 적기에 제대로 해달라”며 “선제적 조치와 총력 대응을 위해 필요하면 군 의료인력과 시설도 활용해 대비하라”고 말했다.

정부 지침과 감염 예방방법의 홍보도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지침대로 감염증상이 발생했을 때 병원으로 곧바로 가지 말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먼저 연락하는 것을 국민들이 널리 알 수 있도록 홍보하라”며 “감염예방을 위한 손 씻기 홍보도 강화하라”고 말했다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철저히 주시하고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28일 오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긴급경제장관회의를 연다. [비즈니스포스트 안대국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김상조 “추경 편성도 검토, 코로나19에 기존 예산 신속집행 먼저"
·  문재인, 대구 코로나19 확산에 "정부 모든 지원 아끼지 않겠다“
·  문재인, 청와대에서 봉준호 만나 "문화예술계도 기생충 불평등 존재"
·  정세균, 코로나19 지역확산 우려에 "다시 방역 고삐 죄어야 하는 상황"
·  청와대 "코로나19 극복 위한 1차 경제대책을 2월 중 내놓겠다"
·  중국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7만 명 넘어서, 후베이 외 지역은 둔화
·  29번 환자 아내도 코로나19 확진, 지역감염 가능성 우려 생겨
·  [Who Is ?] 문재인 대통령
·  [오늘Who] 서정진, 신종 코로나에도 우한은 셀트리온에게 매력적
·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기지 베트남도 코로나19 영향받을까 ‘긴장’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