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일본언론 "한국이 남북경협 의사 전했지만 미국은 난색 표명"
안정문 기자  question@businesspost.co.kr  |  2020-01-27 17:01:1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금강산 관광 등 남북경제협력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전하자 미국 정부가 난색을 표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2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7일 워싱턴DC에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020년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북한 비핵화를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지만 오브라이언 보좌관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요미우리신문은 정 실장이 "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재개, 북한 철도 및 도로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려고 한다"며 미국의 대승적 인정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유엔 제재를 무시하고 남북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며 반대한다는 뜻을 완곡하게 밝혔다.

요미우리신문은 미국의 이런 반응에 문재인 정부가 한국 관광객이 중국 등 제3국 여행사를 통해 북한비자를 받으면 북한 방문을 인정하는 '개별관광'을 추진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요미우리신문과 인터뷰에서 "미국은 북한이 먼저 비핵화 조치를 하지 않으면 어떤 보상도 없다는 태도"라며 "미국이 북한과 협상에 나설 수 없다면 한국에 외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보좌관은 "우리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려는 것은 남북대화를 북미교섭으로 이어가려는 의도"라며 "우리는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뒤 대미공조를 우선으로 생각해 남북협력을 참아왔지만 더 기다리는 것은 우리 정부가 직무를 유기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별관광은 북한에서 비자를 받는 등 제약이 많기 때문에 미국의 우려처럼 대량의 현금이 북한으로 유입되지 않을 것"이라며 "만약 대량의 현금이 들어갈 것 같으면 그때 중단하면 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정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주주연합의 한진칼 이사후보 김신배, 일본항공 들어 혁신을 자신하다
·  삼성전자 LG전자 LS산전, 특허역량 글로벌 100대 기업에 9년째 뽑혀
·  설훈 “북한 개별관광은 가장 현실성 높은 남북 협력방안”
·  LG전자, 노트북 신제품 2020년형 ‘LG그램17’을 일본에 출시
·  일본 크루즈선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귀국해 격리생활 시작
·  성윤모 "기술자립 위해 100대 품목 자립에 2조1천억 투입"
·  문재인 “경제부처 협력해 코로나19 극복하고 확실한 변화 보여야”
·  [Who Is ?] 문재인 대통령
·  조현아, 한진 오너와 주주연합 양쪽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처지 되나
·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기지 베트남도 코로나19 영향받을까 ‘긴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