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이주열 "우한 폐렴 전개상황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 높아질 수도"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  2020-01-27 16:41: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우한 폐렴' 확산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을 점검하기로 했다.

이 총재는 27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금융·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우한 폐렴의 전개상황에 따라 국내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높아질 수도 있다”며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모니터링하면서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한국은행은 당초 28일 오전 8시에 회의를 열 예정이었지만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회의 일정을 하루 앞당겼다.

이날 회의에는 이 총재와 집행간부, 외자운용원장 등이 참석했다.

설연휴에 중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에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급증하면서 그만큼 우려도 커지고 있다.

우한 폐렴의 확산은 국제금융시장에서도 민감하게 반응했다.

24일 미국 다우존스 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70.36포인트(0.58%) 하락한 2만8989.73에 거래를 마쳤다. 

27일 일본 닛케이225 지수는 직전 거래일보다 483.67포인트(2.03%) 떨어진 2만3343.51로 장을 마감했다. 닛케이225 지수는 지난해 3월25일 이후 약 10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주열 "추가 금리인하는 부작용도 고려해 신중하게 판단"
·  “한국은행이 2월 금리인하 할 가능성 크지 않아"
·  유태열 올해 GKL 매출 5천억 달성 기대, 열쇠는 신종 코로나 조기진화
·  중국 신종 코로나 누적 사망자 1100명 넘어서, 확산속도 한풀 꺾여
·  우한 3차 전세기 입국 147명 중 5명은 신종 코로나 의심증상
·  신종 코로나로 LCD 가격 반등 예상, LG디스플레이 실적개선에 기여
·  "신종 코로나로 애플과 화웨이 스마트폰 타격, 삼성전자는 영향 미미"
·  [Who Is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  [오늘Who] 이주열, 일본 리스크에 한국은행 금리 전격 더 인하할까
·  KCC 첨단소재기업으로 가는 첫 해, 정몽진 내실경영으로 졸라맨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