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U-23 축구대표팀 우승 축하, "최고의 설 선물“
조충희 기자  choongbiz@businesspost.co.kr  |  2020-01-27 11:35: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정태욱(대구FC, 왼쪽 4번째) 선수가 26일 밤 태국 라차망칼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연장 후반 8분 이동경(울산현대)의 패스를 헤딩골로 연결한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아시아 챔피언십 우승컵을 차지한 올림픽 대표팀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새벽 SNS에 '2020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들며 '(이번 우승이) 연장전까지 가서 거둔 최고의 설 선물'이라고 축하인사를 적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더해 우승까지 (달성해) 자랑스럽고 고맙다'며 '김학범 감독님과 우리 선수들 수고 많았다'고 격려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26일 21시30분 태국 라차망칼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연장전까지 이어진 접전 끝에 1:0으로 승리했다.

연장 후반 8분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이동경(울산현대)이 골대 쪽으로 찬 프리킥을 정태욱(대구FC)이 높이 뛰어올라 헤딩 결승골을 기록했다.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은 2013년 처음 시작해 올해로 4회째를 맞았으며 한국 축구대표팀은 이 대회의 네 번째 우승팀이 됐다. 역대 우승국은 이라크, 일본, 우즈베키스탄 등이다.

한국은 올림픽 축구종목에서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본선에 진출한 나라가 됐다. 두 번째로 많이 진출한 나라는 7회 연속 진출한 이탈리아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국내 코로나19 29번째 확진자 발생, 해외여행 경험 없어 지역감염  
·  [Who Is ?] 문재인 대통령
·  [오늘Who] 두산퓨얼셀 출범, 유수경 기술로 포스코에너지와 정면경쟁
·  KCC 첨단소재기업으로 가는 첫 해, 정몽진 내실경영으로 졸라맨다
·  황교안 유승민과 손잡고 총선유세 가능할까, 미래통합당 뒤 첫 시험대
·  IMM프라이빗에쿼티,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승자 돼야 할 이유 많다
·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임은 2월 국회 인터넷은행특례법 운명에 달려
·  김동관, 경영권 승계 핵심 한화에서 후계자 리더십 단단히 세운다
·  노트북 살까 태블릿 살까, 대안으로 삼성전자 갤럭시북플렉스 인기
·  [오늘Who] 김정태, 더케이손해보험에 하나금융 디지털 실력 보여줄까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