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현대차 미국법인에서 20년 일한 부사장 오브라이언 떠난다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0-01-26 22:28: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자동차 미국 법인에서 상품·기업·디지털기획을 담당했던 마이클 오브라이언 부사장이 회사를 떠난다.

현대차 미국 법인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20년가량 현대차에서 일한 마이클 오브라이언 부사장이 다른 기회를 찾기 위해 현대차를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마이클 오브라이언 현대자동차 미국법인 상품·기업·디지털기획 담당 부사장.

오브라이언 부사장은 2월3일 공식적으로 현대차를 퇴사한다.

현대차 미국 법인은 현재 오브라이언 부사장의 후임자를 찾고 있다.

브라이언 스미스 현대차 미국 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오브라이언 부사장이 현대차의 성공에 엄청난 기여를 해준 것에 감사하고 싶다”며 “그가 우리의 사업과 제품 포트폴리오를 현재와 맞게 만드는데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수치화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부사장은 1987년 현대차에 입사했다. 제품기획팀과 부품·액세서리부문에서 일하며 제품 개선과 품질 선도(이니셔티브)뿐 아니라 안전 장비와 기술 표준화, 딜러 수익성과 고객 충성도 제고 프로그램 등을 주도했다.

1996년 현대차를 떠났다가 2010년 다시 현대차에 합류해 현대차 전체 라인업의 전략적 개발을 지도하고 미국시장에 적합한 차량을 내놓는 역할을 맡았다. 단기·장기 전략과 시장 조사·분석, 가격 책정 등을 포함한 현대차의 사업기획도 주도했다.

자동차산업의 변화에 따라 정보기술(IT)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현대차의 IT사업 전략도 책임졌다.

오브라이언 부사장은 2019년 말 미국 자동차전문지 오토모티브뉴스가 선정한 ‘2019년 자동차산업 올스타’ 가운데 한 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기아차 소하리공장 휴업 21일로 연장, 현대차 울산2공장도 21일 중단
·  현대차 기아차 1월 유럽에서 선방, 판매량 줄었지만 점유율은 높아져
·  현대차 현대모비스 현대건설기계,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개발 협력
·  현대차 코로나19 여파로 울산 1공장 또 휴업, 울산 2공장도 중단 검토
·  현대차 다중 모빌리티서비스 추진, 지영조 "사람 중심 스마트시티"
·  현대차 새 제네시스 G80 2월 출시 어려워, 코로나19로 출시일정 꼬여
·  김동관, 경영권 승계 핵심 한화에서 경영 리더십 단단히 세운다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  대구 코로나19 확산에 미래통합당도 추경 요구, 홍남기 태도 바꾸나
·  셀트리온 사외이사에 시민운동가도, 서정진 다양성과 투명성 원하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