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금감원, 소비자 보호 담당부서와 인력 대폭 늘리는 조직개편안 마련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0-01-23 15:41:5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금융감독원이 소비자 보호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와 인력을 대폭 늘리는 조직개편을 실시한다.

금감원은 소비자 보호 강화 및 금융혁신 지원을 위한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 금융감독원 로고.

소비자 보호업무를 담당하는 금융소비자보호처 조직을 기존 6개 부서, 26개 팀체제에서 13개 부서, 40개 팀으로 확충하고 인력을 보강하는 내용을 뼈대로 한다.

금감원의 소비자 보호조직은 금융회사의 투자상품 판매와 관련한 사전 감독, 약관 심사 및 판매 단계별 모니터링을 강화해 불완전판매 발생 방지에 힘쓰기로 했다.

소비자 피해가 발생했을 때 민원과 분쟁을 처리하고 합동조사를 벌이는 기능도 강화된다.

최근 금융권을 덮친 파생결합상품 손실사태와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사태 등에 대응해 유사한 사태가 재발하는 것을 방지하고 이미 벌어진 사건에 사후조치도 신속히 진행하기 위한 것이다.

금감원의 금융소비자보호처는 손님을 가장해 금융회사의 상품 판매행위를 살피는 미스터리쇼핑 방식의 관리감독 업무를 진행하며 위험성이 높은 금융상품에 소비자 경고조치도 내놓기로 했다.

금융상품에 가입한 뒤 피해를 입은 소비자가 신속하게 민원을 제기하고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신속민원처리센터도 신설된다.

금감원은 불법사금융과 보이스피싱, 보험사기 등 범죄로 피해를 입은 소비자의 보호업무에도 주력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금융감독 업무에 디지털 방식을 도입해 관리감독 기능을 강화하고 금융회사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원하는 조직도 새로 마련된다.

금감원 정보화전략국은 디지털 전담부서에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등 IT기술을 기반으로 금융감독업무를 진행한다.

개인간거래(P2P) 대출 등 혁신금융 분야 기업에 컨설팅을 제공하고 시장 안착을 지원하는 전담조직도 이전보다 확대돼 역할을 키운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보호처를 확대해 재편했지만 조직 운영에 효율화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금감원의 전체 부서 수는 기존 61개에서 62개로 늘어나는 데 그쳤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감원, 탈권위와 역시사지 기조로 일하는 방식 다 바꾼다
·  윤석헌, 국회에서 "파생결합펀드 중징계는 은행 인사개입 아니다"
·  윤석헌, 국회에서 "환매중단사태의 주된 책임은 자산운용사에 있다"
·  작년 기업공개 기업 수는 줄고 공모규모는 3조2천억으로 대폭 늘어
·  은성수 "중징계에 손태승 법적 대응은 우리금융 이사회가 판단할 문제"
·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투자자 피해 조사 중, 배상규모 확정 어렵다"
·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관련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 하나은행 조사
·  [오늘Who]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보다 투자활성화 순기능 살린다
·  HDC아이콘트롤스, 항공IT분야로 사업 확장하며 인수합병 추진할 듯
·  에스티팜, 리보핵산 치료제시장 확대로 중장기 수혜 가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