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이중근, 부영 비리 2심에서 실형받고 1년6개월 만에 다시 구속돼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1-22 18:21:2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받아 법정구속됐다. 

2018년 7월 보석(보조금 등을 조건으로 내건 석방)으로 풀려난 지 1년6개월 만이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서울고법 형사1부(재판장 정준영)는 22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회장에게 징역 2년6개월과 벌금 1억 원을 선고했다.

이 회장은 1심에서는 징역 5년에 벌금 1억 원을 선고 받았다.

이 회장은 2심에서 징역 기간이 절반으로 줄었지만 보석이 취소되면서 법정구속됐다.

재판부는 “범행에 따른 피해 규모와 과거 회사자금 횡령으로 처벌받은 전력에도 같은 범행을 한 점을 고려하면 피고인의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

다만 부영그룹과 계열사가 모두 이 회장과 특수관계인이 사실상 소유하고 있어 다른 피해자에게 손해를 줬다고 보기 어렵다는 점, 부영그룹이 같은 범행을 막기 위해 2018년 준법감시실을 만들고 준법경영에 노력하고 있다는 점 등을 이 회장에게 유리한 양형요소로 들었다.

이 회장은 임대아파트의 분양 전환가를 조작해 임대주택법을 위반하고 비자금을 조성하는 등 4300억 원 규모의 회삿돈을 배임·횡령한 혐의 등으로 2018년 2월 구속기소됐다.

1심 법원은 2018년 11월 이 회장에게 징역 5년에 벌금 1억 원을 선고하면서도 보석을 인정해 법정구속하지 않았다.

이 회장은 애초 구속된 상태로 재판을 받았으나 2018년 7월 건강 악화를 이유로 수감된 지 161일 만에 보석으로 풀려났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열린 이 회장의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1심 공판 때와 마찬가지로 징역 12년을 구형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건설사가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조합원에게 금품 준 의혹 불거져
·  삼성물산 도시정비 일감 절실, 수주전 복귀할 사업장 선택 고민깊다
·  반도건설, 올해 전국 11개 사업장에서 모두 7347세대 공급
·  최치훈, 삼성물산 합병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서 조사받아
·  태영그룹 지배구조 변화로 기업가치 커져, "SBS 매각가치 최소 8천억”
·  삼성물산, 건설과 자회사 바이오사업 호조로 올해 영업이익 급증 가능
·  [오늘Who] 정몽규 회사 엠엔큐투자파트너스, HDC 경영권 승계 포석
·  [Who Is ?]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  [오늘Who] 조현범 수사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승계구도에 시선집중
·  [Who Is ?]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