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코스피 코스닥 1%대 동반급락, 우한 폐렴 등 여러 악재 겹쳐
박안나 기자  annapark@businesspost.co.kr  |  2020-01-21 17:23: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코스피지수가 1%대 급락했다. 우한 폐렴 확산 등 악재로 4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21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2.95포인트(1.01%) 떨어진 2239.69에 거래를 마쳤다.
 
▲ 21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2.95포인트(1.01%) 떨어진 2239.69에 거래를 마쳤다. <한국거래소>

엔화 가치가 급등해 위안화와 원화가 약세를 보인 데 더불어 중국 우한 폐렴의 확산 우려와 홍콩의 신용등급이 떨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중국 우한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첫 해외유입 확진환자를 확인하고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올렸다.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홍콩의 신용등급을 Aa2에서 Aa3로 강등했다.

코스피에서 외국인투자자는 2049억 원, 기관투자자는 1852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3610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이 대부분 하락했다. 

삼성전자(-1.60), SK하이닉스(-0.60%), 네이버(-2.93%), 현대차(-0.85%), LG화학(-2.68%), 현대모비스(-2.03%), 포스코(-1.21%) 등의 주가가 내렸다.

다만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 주가는 전날과 같은 수준에서 장을 마감했다.

21일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6.95포인트(1.02%) 낮아진 676.52에 거래를 마쳤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국내와 해외의 리스크 부각 등으로 기관과 외국인투자자가 동반매도세를 보였다”며 “제약주 중심으로 약세가 이어져 코스닥지수가 2거래일째 하락했다”고 말했다.

코스닥에서 기관투자자는 1315억 원, 외국인투자자는 528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투자자는 1842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케이엠더블유(5.80%) 주가만 올랐다.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1.31%), 에이치엘비(-2.48%), CJENM(-1.36%), 펄어비스(-1.30%), 스튜디오드래곤(-0.96%), 메디톡스(-2.51%), 파라다이스(-1.22%), SK머티리얼즈(-2.76%), 원익IPS(-1.35%) 등 대부분 주가가 내렸다.

2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3거래일 만에 약세를 보여 전날보다 8.9.원 오른 1167.0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안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코스피 3%대 하락해 2100선 무너져, 코스닥도 4%대 급락
·  코스피 코스닥 장중 급락 지속, CJ씨푸드우 태림포장 사조오양 급등
·  코스닥 10대 시총 상위종목 초반 약세, 에이치엘비 3%대 하락
·  코스피 코스닥 동반급락, 코로나19 확산에 기관 매도공세 강해
·  코스피 코스닥 장중 1%대 하락, 비상교육 화신테크 메가엠디 급등
·  코스닥 10대 시총 상위종목 초반 약세, 에이치엘비 3%대 하락
·  코스피 코스닥 동반하락 출발, 아이스크림에듀 이수화학 급등
·  [오늘Who] 허호영, 바이오 '어벤저스' 갖춰 피에이치파마 상장 도전
·  [Who Is ?]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  공모리츠시장 커져, 미래에셋대우 지분투자로 상장주관 적극 진출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