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KCGI, 한진칼에 대한항공 직원 파견한 조원태 향해 맹비난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0-01-21 16:52: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최근 조원태 회장이 대한항공 임직원을 한진칼에 파견한 보도를 들어 그 의도를 문제삼았다. 
 
▲ 강성부 KCGI 대표.

KCGI는 21일 법무법인을 통해 입장문을 내면서 “조원태 회장이 한진칼에 대한항공 임직원을 파견한 의도가 등기이사 자리를 지키기 위해 의결권 위임작업에 나선 것이라면 법률 위반 소지가 크다”고 말했다.

조원태 회장은 올해 3월 한진칼 등기이사 임기가 만료되기 때문에 이번 주주총회에서 연임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KCGI는 그동안 조원태 회장을 비롯한 한진그룹 경영진 일가를 비판하며 꾸준히 한진칼 지분을 늘려와 2020년 1월 기준으로 17.29%를 쥐고 있다.  

KCGI는 조원태 회장이 한진칼에 임직원을 파견한 의도가 의결권 위임작업을 위한 것이라면 공정거래법상 부당지원행위나 파견법 위반소지도 있다고 지적했다.

KCGI는 대한항공의 과도한 부채비율로 임원감축과 희망퇴직이 실시되고 있는 점을 부각하며 한진그룹 발전을 위해 조원태 회장이 노력해야 한다고 바라봤다.

KCGI는 “조원태 회장은 과거에도 대한항공을 동원하여 개인적으로 투자한 회사들을 부당하게 지원하도록 한 전력으로 공정위와 검찰조사를 받았고 관련사건이 법원에 계속 중이다”며 “또 다시 국적항공사인 대한항공 임직원들을 개인적 이익을 위해 동원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진그룹 계열사 주가 힘 못 써, 조현아 주주연합 공세 한풀 꺾여
·  조원태 한진그룹 경영권 위기를 결속 기회로, 그만큼 '갚을 빚'도 커져
·  조현아 KCGI 반도그룹 “한진칼 사내이사후보 사퇴에도 흔들림 없다”
·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경영능력 의심받아
·  한진칼 한진칼우 주가 초반 하락, '조현아 연합'의 이사후보 사퇴 영향
·  조현아 주주연합이 추천한 김치훈 한진칼 사내이사후보 자진사퇴
·  KCGI 강성부, 조원태 석태수에게 한진그룹 혁신 주제의 공개토론 제안
·  [Who Is ?]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겸 한진그룹 회장
·  [오늘Who] '한진칼 대세 잡았다' 자신 강성부, 결정적 한 방은 없었다
·  [Who Is ?]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 사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