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금감원, 총선 관련 정치테마주 불공정거래 발견되면 엄정조치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0-01-21 15:57: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금융감독원이 4월 총선과 관련해 정치인 테마주로 분류되는 종목을 집중감시하는 모니터링시스템을 구축한다.

금감원은 올해 총선 관련 정치테마주를 대상으로 감시와 조사를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 금융감독원 로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블로그, 커뮤니티 등에서 정치인 테마주와 관련한 풍문이 유포되거나 주가가 이상급등하는 현상을 집중적으로 감시해 대응하는 것이다.

금감원은 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해 불공정거래 가능성이 있는 종목이 발견되면 신속한 조사를 통해 엄정한 조치를 내리겠다고 밝혔다.

회계부정이나 공시의무 위반 등 상장법인 경영진의 불공정거래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금감원의 조사도 올해 들어 더욱 강화된다.

금감원은 투자자 피해 예방을 위해 분기마다 불공정거래 주요 제재사례 및 유의사항을 배포하고 상장회사 공시 담당직원을 대상으로 예방교육도 실시한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감원, 탈권위와 역시사지 기조로 일하는 방식 다 바꾼다
·  윤석헌, 국회에서 "파생결합펀드 중징계는 은행 인사개입 아니다"
·  윤석헌, 국회에서 "환매중단사태의 주된 책임은 자산운용사에 있다"
·  작년 기업공개 기업 수는 줄고 공모규모는 3조2천억으로 대폭 늘어
·  은성수 "중징계에 손태승 법적 대응은 우리금융 이사회가 판단할 문제"
·  작년 12월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 0.36%로 최근 2년간 가장 낮아
·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투자자 피해 조사 중, 배상규모 확정 어렵다"
·  공기업 취업문 올해 상반기 넓어져, 취업준비생이라면 이것은 알아야
·  충청권 공기업에 취업할 기회 커져, 대학도 취업준비 지원에 분주
·  코로나19로 공기업 채용 위축되나, 고용노동부 '채용절차 진행' 당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