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삼성전자 주가 '시총 비중 상한제'에 1%대 하락, SK하이닉스도 약세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0-01-21 15:51: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가 나란히 하락했다.

21일 삼성전자 주가는 전날보다 1천 원(-1.60%) 떨어진 6만1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주가는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끝내고 하락반전했다.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400원(-0.64%) 낮은 6만2천 원에 장을 출발했다. 장중 한때 6만1200원까지 하락하는 등 내내 약세를 보였다.

이날 한국거래소가 시가총액 비중 30% 상한제를 수시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삼성전자 주가에 부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시가총액 30% 상한제는 코스피200 등 주요 주가지수에서 특정 종목 비중이 30%를 넘으면 비중을 강제로 낮추는 방안이다. 현재는 3개월 평균비중이 30%를 초과할 때 상한제가 적용되는데 이를 수시적용하겠다는 것이다.

최근 반도체업황 개선 기대감에 삼성전자 주가가 크게 오르면서 20일 종가 기준 코스피200 시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3.51%에 이른다.

SK하이닉스 주가도 이날 600원(-0.60%) 하락한 9만93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주가는 전날보다 600원(0.60%) 높은 10만500원으로 장을 출발했다. 그러나 상승과 하락을 몇 차례 오가다 장 중반 이후 하락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메모리 공급 코로나19로 차질 불가피, 하반기 메모리 가격 상승 예상
·  노트북 살까 태블릿 살까, 대안으로 삼성전자 갤럭시북플렉스 인기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2%대 동반하락, 코로나19 탓에 기 못 펴
·  삼성전자, ‘갤럭시S20울트라’ 4G모델을 일부 국가에 내놓을 듯
·  경실련 “삼성 준법감시위는 이재용 봐주기 용도로 해체돼야”
·  삼성전자 AKG 소음차단 헤드폰, 대한항공 일등석 헤드폰으로 뽑혀
·  "삼성전자 갤럭시폴드2에 갤럭시S20플러스 수준 카메라 탑재될 듯"
·  [오늘Who] 중국 덕에 애플 시총 1조 달러, 팀 쿡 홍콩 시위에 눈 감아
·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  알에스오토메이션 맥스로텍, 로봇산업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기회잡아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