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두산솔루스, 올레드와 전기차배터리 소재 공급 늘어 실적 좋아져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0-01-21 08:08: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두산솔루스가 올레드(OLED, 유기발광 다이오드) 디스플레이 및 전기차 배터리와 관련한 소재 공급을 늘려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21일 “두산솔루스는 최대 고객사인 삼성디스플레이가 올레드TV 투자를 시작함에 따라 2021년부터 본격적인 매출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기차 배터리용 전지박부문은 유럽 전기차시장 확대에 따른 수혜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 이윤석 두산솔루스 대표.

김 연구원은 두산솔루스의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은 따로 제시하지 않았다. 

20일 두산솔루스 주가는 2만3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두산솔루스는 올레드 디스플레이 소재 HBL(정공방어층)과 ETL(전자수송층) 등을 생산하고 있다. 

최근 삼성디스플레이가 QD(퀀텀닷)올레드 생산시설에 13조 원가량을 투자하겠다고 밝혀 두산솔루스의 올레드 소재 공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솔루스의 전지박이 사용되는 전기차 배터리시장도 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시장이 성장하는 가운데 특히 유럽연합(EU)이 환경규제를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전지박은 2차전지 음극에 씌우는 구리박(동박)을 말한다.

김 연구원은 “두산솔루스는 3월 유럽에서 유일한 전지박 생산공장을 완공할 것”이라며 “경쟁사와 비교해 납기 및 고객 대응력에서 우위에 서는 만큼 유럽 전기차 확산의 혜택을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솔루스는 2020년 매출 3253억 원, 영업이익 423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실적 추정치와 비교해 매출은 4.8%, 영업이익은 7%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실적발표] 우성사료, 코디, GH신소재, 서원인텍
·  LG생활건강 주가 6%대 급락, LG그룹 계열사 주가 대부분 하락
·  아이원스 엘티씨, 소재부품장비산업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탄력받아
·  이우현, OCI 사업재편 동안 카본케미칼을 ‘비빌 언덕’으로 의지한다
·  코로나19로 LCD 가격 올라, 삼성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수혜
·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  덕산네오룩스 목표주가 상향, "삼성과 중국에 올레드소재 공급 늘어"
·  [오늘Who] 한종희 삼성전자 이사회 합류, 마이크로LED 더 중요해져
·  [오늘Who] 김대철, HDC에서 아시아나항공 옮겨 경영정상화 맡나
·  KB증권의 라임자산운용 펀드 불완전판매 의혹 눈덩이처럼 불어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