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CJENM, 프로듀스 조작 사죄 의미로 음악산업 펀드 253억 조성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  2020-01-20 18:24: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CJENM이 ‘프로듀스’ 시리즈 순위조작을 환원하는 의미에서 음악산업을 활성화하는 데 사용할 펀드를 조성한다.

CJENM은 프로듀스 순위조작 이후 약속한 음악산업 활성화 펀드를 253억 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허민회 CJENM 대표이사가 2019년 12월30일 기자회견에 참석해 '프로듀스' 순위조작을 사과하고 있다.

펀드 이름은 ‘KC 비바체 투자조합’이다. KC벤처스가 업무 집행 조합원을 맡는다.

출자비율은 CJENM이 유한책임 조합원으로 98.81%(250억 원), KC벤처스가 1.19%(3억 원)다.

펀드 존속기간은 7년이며 CJENM과 독립해 운영한다.

CJENM은 이번 펀드 조성으로 역량이 충분하지만 인지도가 낮은 아티스트를 찾거나 초기 콘텐츠 제작사에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허민회 CJENM 대표이사는 2019년 12월30일 서울시 상암동 CJENM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엠넷과 관련한 일련의 사태로 실망을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엠넷에 돌아온 이익과 함께 앞으로 발생하는 이익까지 모두 내놓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CJ그룹, 유연근무제 확대와 재택근무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
·  코스닥 10대 시총 상위 종목 강세, 셀트리온헬스케어 3%대 올라
·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  박진영 이수만, JYP와 SM엔터테인먼트 아이돌 해외 육성 나섰다
·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  이야기꾼 방시혁, 방탄소년단 '서사'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승승장구
·  [Who Is ?] 허민회 CJENM 대표이사
·  [오늘Who] CJENM 대표 재신임받은 허민회, 엠넷 신뢰 되찾기 절실
·  [Who Is ?] 이재현 CJ그룹 회장
·  [CEO&주가] 조용병 2기 경영 출발, 신한금융지주 주가도 궤도 오를까
 
 
관련 동영상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