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추미애, 검찰간부 ‘상갓집 항명’에 “장삼이사도 안 할 부적절한 언행”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20-01-20 12:48: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상갓집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기소 처리와 관련해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에게 불만을 나타낸 사건을 놓고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추 장관은 20일 법무부 대변인실의 ‘대검 간부 상갓집 추태 관련 알림’ 입장문을 통해 “대검 핵심간부들이 심야에 예의를 지켜야 할 엄숙한 장례식장에서 일반인이 보는 가운데 술을 마시고 고성을 질렀다”며 “장삼이사(張三李四, 평범한 사람)도 하지 않을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그는 “검사들이 여러 차례 장례식장에서 보여왔던 여러 불미스러운 일이 아직 개선되지 않은 데다 검찰 간부 여러 명이 심야에 이런 일을 했다”고 개탄했다.

추 장관은 “법무부는 이같은 일이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검찰의 잘못된 조직문화를 바꾸고 공직기강이 바로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18일 대검 간부들은 대검 과장급 인사의 장인이 별세하자 빈소를 단체로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양석조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이 조 전 장관의 기소 처리와 관련해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게 항의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당시 양 선임연구관은 상사인 심 부장에게 조 전 장관이 왜 무혐의인지 설명해야 한다고 따지면서 “당신이 검사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조 전 장관의 가족을 둘러싼 의혹 수사의 지휘에 참여했다.  

심 부장은 별다른 대답 없이 빈소를 떠났다. 심 부장은 지난주에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의 주재 회의에서 조 전 장관의 혐의를 원점에서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에 더해 검찰의 중간간부 인사결과가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이 더욱 커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법무부는 20일 검찰인사위원회를 열어 검찰 중간간부의 승진과 전보기준 등을 심의한다. 24일 설연휴가 시작되기 전에 중간간부 인사가 시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 총장은 대검 과장급 중간간부들의 전원 유임 의견을 법무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간간부들 상당수가 조 전 장관과 관련된 수사에 참여해 왔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윤석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검찰의 소환조사 최소화 지시
·  법무부, 대검 감찰부에 감찰3과 만들어 검찰 고위간부 감찰 강화
·  세월호 특수단, 전 해양경찰청장 김석균 등 지휘부 11명 불구속기소
·  추미애 “잘못된 수사관행 고치는 일이 국민 위한 검찰개혁의 밑거름”
·  뉴스타파 "경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관련 윤석열 배우자 내사"
·  박지원 "황교안 유승민 만나지 않아, 보수통합 과정에서 문제 생긴 듯"
·  [Who Is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  [오늘Who] 추미애, 윤석열 기세 누르기 위해 검찰인사 칼 빨리 꺼낼까
·  [Who Is ?] 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