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포스코건설, 설 앞두고 협력업체 거래대금 440억 앞당겨 지급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20-01-20 12:26: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포스코건설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 거래대금 440억 원을 앞당겨 지급한다. 

포스코건설은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설 명절을 이틀 앞둔 22일 협력사 거래대금 440억 원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사장.

이는 자금 수요가 많은 설 명절을 맞이해 중소 협력사들의 원활한 자금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대금 지급 예정일(1월23~2월27일)보다 최대 15일 이르게 집행하는 것이다.

포스코건설은 매해 설과 추석 명절 거래대금을 중소 협력사에 조기지급 해왔다. 2010년부터는 거래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2019년부터는 ‘더불어 상생대출’ 프로그램을 운영해 협력사들이 포스코건설과 계약관계를 담보로 SGI서울보증, 신한은행 등 금융기관으로부터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그밖에 협력사들이 낮은 금리로 운영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는 ‘상생협력펀드’, 2차 협력사에 직접 거래대금을 지불하는 ‘상생결제 시스템’ 등 다양한 동반성장활동을 전개해 왔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비즈니스 파트너와 함께 공생가치를 만들어 가는 것이 포스코건설의 경영이념”이라며 “앞으로도 비즈니스 파트너와 함께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코오롱글로벌 위기 극복한 윤창운, 다음 임기 과제는 재무 안정화 
·  중동국가에서 한국인 입국금지 늘까, 대형건설사 불똥 튈 가능성 '촉각'
·  한라 수익성 회복 성과 낸 이석민, 올해는 비건설 강화에 힘실어
·  [Job Is ?] 커리어케어 진단, 기업은 인성검사로 어떤 인재를 가려낼까
·  “셀트리온 주가 상승 전망”, 올해 이익률 3년 만에 회복 확실
·  우리금융지주 주가 지지부진, 은성수 정부 보유지분 매각시점 고심
·  아이원스 엘티씨, 소재부품장비산업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탄력받아
·  이우현, OCI 사업재편 동안 카본케미칼을 ‘비빌 언덕’으로 의지한다
·  주주연합의 한진칼 지분 더 사는 '장군'에 조원태 지지 델타항공 '멍군'
·  대신증권, 라임자산운용 자금회수 나서는 증권사에게 법적 대응 고심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