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자회사 실적 대폭 좋아져"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1-20 08:30: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을 저점으로 2020년 자체 항공엔진사업을 비롯한 주요 자회사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

황어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0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5만 원을 유지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17일 3만4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황 연구원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19년 4분기 실적을 저점으로 주가 반등이 예상된다”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기계방산부문 최선호주로 꼽았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20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5조9천억 원, 영업이익 2361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실적 추정치보다 매출은 12%, 영업이익은 42% 늘어나는 것이다.

2020년 자체 항공엔진사업 적자 축소, 자회사 한화테크윈의 CCTV사업 호조, 한화디펜스의 인도와 중동지역 수출 확대 등이 실적과 수주 확대를 이끌 것으로 예상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19년 4분기에는 1회성 비용 탓에 애초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낸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4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7천억 원, 영업이익 360억 원을 낸 것으로 추정됐다. 2018년 4분기보다 매출은 1% 늘지만 영업이익은 34% 줄어드는 것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해 4분기에 수리온 엔진 충당금 비용, 한화시스템 영업권 상각비용, 이닥 인수비용, CCTV 중국 공장 청산비용, 장갑차 레드백 개발비용 등 492억 원 규모의 일회성비용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됐다.

황 연구원은 “1회성 비용을 빼고 보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45%가량 늘어난다”며 “방어주이며 성장주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식을 향한 투자는 유효하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목표주가 하향, "주한미군 방위비 협상 불확실성"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인수합병 효과 힘입어 작년 영업이익 급증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보통주 299억어치 사들여 소각하기로 결정
·  "풍산 주가 상승 가능", 전기동 가격 2분기부터 올라 이익 회복 예상
·  “아이에스동서 주가 상승 예상”, 분양 성공으로 건설부문 실적 좋아져
·  GKL 주식 매수의견으로 변경, "카지노 매출 늘고 배당 매력도 높아"
·  LG전자 주식 매수의견 유지, "국내외에서 1분기 가전 판매 늘어"
·  [오늘Who] 태양광 우뚝 세운 김동관, 한화 사내이사도 맡을까
·  [Who Is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Job Is ?] 커리어케어 진단, 기업은 인성검사로 어떤 인재를 가려낼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