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임영진, 신한카드 업적평가대회에서 일류 디지털금융기업 방향 제시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0-01-19 12:27: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17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한카드의 2019년 업적평가대회에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대상을 수상한 광주지점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카드>
신한카드가 우수 직원과 부서를 선정해 시상하는 업적평가대회를 개최하고 회사가 지향하는 미래상과 관련된 키워드를 제시했다.

신한카드는 17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년 업적평가대회에서 우수 직원과 부서를 뽑아 시상하고 앞으로 지향해 나갈 '일류 신한카드의 미래상'과 관련된 3가지 키워드를 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번 행사에서 '고객이 인정하는 일류 멤버십기업'과 '흐름을 주도하는 일류 디지털금융기업',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일류 문화기업' 등 3가지 키워드를 제시했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고객이 인정하는 일류 멤버십기업’은 고객의 관점에서 변화를 읽어내고 고객이 원하는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는 회사를 뜻한다.

'흐름을 주도하는 일류 디지털금융기업'은 초연결·초확장·초협력을 통해 디지털금융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흐름을 창조해 나가는 회사다.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일류 문화기업'은 신한금융그룹의 정신과 문화가 살아있는 일류기업을 지향한다는 의미다.

이번 업적평가대회에서는 회사의 핵심가치를 주도적으로 실천한 조직과 개인에게 주는 '신한WAY상'을 비롯해 디지털전략 추진 등 우수한 성과를 낸 조직과 개인에 대한 시상도 이뤄졌다.

임 사장은 "‘일류 신한카드의 미래상’은 신한금융그룹의 경영 철학인 신뢰, 개방성, 혁신 전략과 궤를 같이 한다"며 "모든 직원이 '하나의 팀'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일류 신한카드 달성을 위해 함께 전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카드업계 점유율 싸움, '출혈경쟁' 피해 저비용 고효율 마케팅에 집중
·  신한카드 중소기업 렌털중개 플랫폼,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에 뽑혀
·  신한금융 KB금융 하나금융 우리금융 주가 하락 브레이크도 소용없다
·  IMM프라이빗에쿼티, 푸르덴셜생명 인수전 승자 돼야 할 이유 많다
·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임은 2월 국회 인터넷은행특례법 운명에 달려
·  [오늘Who]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 연임해 지주 회장후보 이어가다
·  [Who Is ?]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이사 사장
·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  알에스오토메이션 맥스로텍, 로봇산업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기회잡아
·  공기업 취업문 올해 상반기 넓어져, 취업준비생이라면 이것은 알아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