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올해 '다보스포럼'은 글로벌경제 불확실성 해결방안 집중 논의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0-01-19 12:06: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올해 세계경제포럼(WEF)에서 글로벌경제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한 주요 국가의 공조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됐다.

세계경제포럼은 매해 1월 정치·경제·국제기구 주요 인사들이 스위스 다보스에 모여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행사다. 주로 ‘다보스포럼’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 세계경제포럼(WEF) 로고.

현대경제연구원은 19일 '2020년 다보스포럼의 주요 내용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최근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이어지면서 경제 실적치는 전망치를 밑돌고 있다"며 "지정학적 경계를 넘어 다자간 공조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세계 주요 국가를 중심으로 생산성이 둔화하고 있다.

2018년 세계 총요소생산성 증가율은 전년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총요소생산성 증가율은 0.3%포인트 떨어졌다. 

총요소생산성은 노동과 자본의 투입량으로 설명되지 않는 부가가치의 증가분을 말한다. 생산 활동의 효율성 및 생산성, 경제시스템의 질적 수준을 가늠하는 척도로 사용된다.

글로벌 경제지표는 전문가 전망치를 밑돌고 있다.

씨티그룹의 '글로벌경기 서프라이즈 지수'는 2019년 12월 -11.58로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이 수치가 마이너스라는 것은 경제지표가 전문가들의 예상치보다 좋지 않다는 뜻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다보스포럼에서 경제문제 이외에도 인구 고령화에 따른 글로벌 헬스케어시스템 구축의 필요성, 미래사회와 일자리, 인공지능(AI) 기술 등도 주요 주제로 떠오를 수 있다고 봤다.

올해 다보스포럼은 '결속력 있고 지속가능한 세계를 위한 이해관계자들'이란 의제로 21∼24일 열린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하이닉스 미중 갈등은 비메모리 강화 기회, 이석희 자산효율화 속도
·  부광약품 자회사 콘테라파마 상장 추진, 유희원 투자성공 하나 더 쌓아
·  한미약품을 가족공동경영 '한국의 머크'로, 송영숙 남편의 뜻 이어간다
·  "현대중공업이 두산인프라코어를 합리적 가격으로 인수할 때 긍정적"
·  [오늘Who]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가맹점과 상생을 국감에서 요구받다
·  [채널Who]SK 착하게 돈벌기의 길, 최태원 대를 잇도록 대못을 박다
·  케이뱅크 주주 NH투자증권,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 맞춰 본격 협업
·  탈원전과 한전공대로 국감에서 여야 붙을 태세, 김종갑 중심잡기 험난
·  현대건설 국내수주 목표 이미 달성, 수익 높이기 위해 개발사업 눈돌려
·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 올해 코스닥으로, 양재영 위탁생산시설 확충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