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KT 주식 매수의견 유지, "구현모 새 대표이사가 사업 재정비 기대"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  2020-01-17 09:36: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KT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구현모 최고경영자(CEO) 내정자가 KT의 사업을 재정비해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 내정자, 현재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사장.

신은정 DB금융투자증권 연구원은 17일 KT 목표주가 3만6천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16일 KT 주가는 2만615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신 연구원은 “최근 KT의 다음 최고경영자가 내정됐고 첫 인사와 조직개편도 단행됐다”며 “그동안 혼란스럽고 정체됐던 주가도 변화하는 사업구도에 따라 재정비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KT는 2020년 연간 마케팅비용 증가폭은 2019년보다 적지만 수익은 크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신 연구원은 “2020년 상반기부터 5G통신 스마트폰 모델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소비자의 선택폭이 넓어진다면 2019년 5G통신 스마트폰 출시 초기와 같이 무리한 경쟁구도가 이어질 가능성은 낮다”며 “이에 따라 KT의 2020년 연간 마케팅비용 증가폭은 2.8%에 그치지만 무선수익은 지난해보다 8.8%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KT의 2019년 4분기 실적은 시장의 기대치를 밑돈 것으로 추산됐다. 

KT는 2019년 4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6조1436억 원, 영업이익 1462억 원을 낸 것으로 추산됐다. 2018년 4분기보다 매출은 2.5%, 영업이익은 52.7% 늘어난 것이지만 시장의 기대치인 영업이익 1690억 원을 크게 밑돌았다.

신 연구원은 “KT의 마케팅비용은 지속적으로 증가세인데 이는 KT의 마케팅비용 안분인식 기간이 20개월로 이동통신3사 가운데 가장 짧은 탓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며 “유료방송의 가입자당 재전송료(CPS) 단가가 상승해 발생한 약 100억 원 규모의 콘텐츠 유치비용도 반영된 것”이라고 파악했다. 

KT의 2019년 4분기 5G통신 가입자 순증 수도 3분기 64만 명의 절반 수준인 37만 명에 그친 것으로 추정됐다. 

KT는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5조3900억 원, 영업이익 1조248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실적 추정치와 비교해 매출은 4.5%, 영업이익은 8.6% 늘어나는 수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KT 주식 매수의견 유지, "5G통신 기반한 B2B시장에서 우위 확보"
·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임은 2월 국회 인터넷은행특례법 운명에 달려
·  KT, 대우건설과 손잡고 코로나19에 대응해 가상 견본주택 열어
·  KT, 빅데이터 경쟁력으로 맞춤형 광고를 IPTV 새 수익원으로 세운다
·  KT, 공식 온라인쇼핑몰 이용고객에게 '에어팟2' 포함 사은품 증정행사
·  KT와 SK브로드밴드, 인터넷TV 맞춤형 광고 확대 위해 협력
·  이통3사 삼성 갤럭시Z플립 판매 시작, 공시지원금 최대 21만 원
·  [오늘Who] 신종 코로나로 KT 글로벌사업 영향받나, 구현모 아쉬움
·  [Who Is ?] 이문환 BC카드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마침내 웃은 이재웅, 박재욱에게 '타다' 마음편히 맡긴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