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한진 오너일가 경비원 “이명희의 폭행과 욕설행위 본 적 없다”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0-01-14 18:21:0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진 오너일가에 고용된 경비원과 운전기사가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의 폭행과 욕설행위를 본 적 없다고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5부는 14일 이명희 전 이사장의 상습특수상해사건의 2차 공판을 진행했다.  
 
▲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이날 이명희 전 이사장 측이 증인으로 신청한 경비원 권모씨와 박모씨는 “이명희 전 이사장이 다른 사람에게 욕설하고 폭행하는 것을 본 적 없다”고 진술했다.

경비원 권씨는 변호인이 “피고인이 증인에게 야단칠 때 욕설도 하는가”라고 묻자 “성격이 좀 급한 편이라 고함을 친 적은 있어도 욕을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운전기사 박씨도 운전 중 이명희 전 이사장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적 없다고 진술했다.

박씨는 “언론에 나온 폭행장면 같은 것은 한번도 겪지 않았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3월2일 이명희 전 이사장 측이 신청한 나머지 증인들의 신문을 진행한 후 검찰의 구형과 이명희 전 이사장의 최후변론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명희 전 이사장은 2011년 11월부터 2019년 4월까지 운전기사 등 9명의 고용인에게 22차례에 걸쳐 소리를 지르며 욕하거나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KCGI 강성부, 조원태 석태수에게 한진그룹 혁신 주제의 공개토론 제안
·  한진 계열사 3개 노조 “조현아 주주연합의 그룹 장악시도 중단해야”
·  [오늘Who] 한진그룹 회장 사수 3가지 길, 조원태 선택이 궁금하다
·  조현아 주주연합이 한진칼 이사회 장악하면 경영진 어떻게 짤까
·  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주주연합의 추천 전문경영인은 항공 문외한"
·  돌아갈 수 없는 강 건너는 조현아, 최종 목적지는 한진그룹 회장인가
·  조현아 연합, 한진칼 주주제안에 조원태 조현민 이명희 향한 비수 넣다
·  [오늘Who] 문성욱, '정유경사업' 신세계 패션과 뷰티 신사업 선봉에
·  [Who Is ?]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  [오늘Who] 마침내 웃은 이재웅, 박재욱에게 '타다' 마음편히 맡긴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