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포스코건설, ‘핵심에서 앞서가는’ 콘셉트로 주택 브랜드 ‘더샵’ 새 단장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20-01-13 16:45:1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재단장한 포스코건설의 더샵 적용 예시. <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핵심에서 앞서간다’는 콘셉트로 재단장한 아파트 브랜드 ‘더샵’을 선보였다.

포스코건설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2020년 새로운 10년을 맞이해 더샵3.0시대를 열겠다는 의지를 담아 아파트 브랜드 더샵을 재단장했다고 밝혔다. 2002년 더샵을 출시한 뒤 2번째이자 2010년 이후 11년 만이다. 

포스코건설은 새로운 더샵에 ‘핵심에서 앞서가는(Advance in Core)’이라는 가치를 담았다. 신뢰할 수 있는 안전, 강화된 편의, 안락한 휴식, 세련된 디자인을 4대 지향가치로 삼고 이에 충실하고자 했다.  

더샵의 새로운 심벌(#)은 가로획과 세로획이 교차하는 구조를 형상화해 강인함과 견고함을 강조했다. 영어 대문자와 소문자를 섞어 썼던 로고(The Sharp)는 모두 대문자(THE SHARP)로 바꿔 가독성을 높였다. 

색상은 기존 블루 바이올렛(Blue Violet)에서 프러시안 블루(Prussian Blue)로 변경했다. 프러시안 블루는 철의 화학반응 과정에서 볼 수 있는 색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고 포스코건설 측은 설명했다.

포스코건설은 새롭게 단장한 더샵을 올해 신규분양 단지부터 차례대로 적용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더샵은 지난 18년 동안 고객의 사랑으로 성장해온 브랜드”라며 “고객의 신뢰를 받는 100년 브랜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수주잔고 감소 한화건설, 최광호 ‘포레나’ 주택사업 힘실어
·  KCC 첨단소재기업으로 가는 첫 해, 정몽진 내실경영으로 졸라맨다
·  아시아나항공 떠난 금호산업, 서재환 건설업으로 그룹 재건기반 다져
·  현대엔지니어링 사외이사 보면 정의선 지배구조 방향 짐작할 수 있다
·  [오늘Who] 이영훈, 포스코건설 프리미엄 아파트 브랜드 출시 ‘만지작’
·  [Who Is ?]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마침내 웃은 이재웅, 박재욱에게 '타다' 마음편히 맡긴다
·  미래통합당 후유증 거센 하태경, 해운대갑 유영민과 재대결까지 먼 길
·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주식 더 사들여 경영권 다툼 장기전 준비하나
·  [오늘Who] 이영호, 반포에서 삼성물산 도시정비 화려하게 복귀하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